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554
발행일: 2019/08/09 19:22:54  김우신 기자
서울시 한강공원, 영화상영부터 불꽃쇼까지..'시네마 위크' 즐기세요!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8.9()~8.17()까지 9일간 여의도한강공원 민속마당 일대에서 <시네마위크>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네마위크>는 한강몽땅 여름 축제 일환으로 개최되며 평일은 17~22, 주말은 15~22시까지 열린다. 

                             

야외영화상영 프리미어 시사회 소셜 다이닝 시네마 토크 라이브 시네마 등 영화를 주제로 한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이색 영화 축제다.

 

<야외영화상영>은 매일 20시부터 시작되며, ‘소공녀’,‘말아톤’,‘내 어깨 위 고양이, ’,‘아이필 프리티’ ,‘미드나잇 인 파리등 건강하고 균형 잡힌 삶(Wellness)의 가치가 담긴 총 9편의 영화들로 구성되어 9일간 여름밤의 스크린을 채울 예정이다.

                               

                                 


특히 첫날인 8.9()은 국내 개봉을 앞 두고 있는 틴 스피릿을 한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프리미어 시사회>로 진행된다.

 

라라랜드의 제작진이 만든 엘르 패닝 주연의 음악 영화로 새로운 영감을 받으며 성장하는 17세 소녀의 오디션 도전기를 그렸다.

 

8.10() 1830분부터 진행되는 <소셜 다이닝>에서는 청정재료로 건강한 한식을 만드는 소녀 방앗간표 여름철 건강 보양 도시락을 즐기며 몸과 마음을 건강하게 채우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제철 식재료로 만든 건강 보양 도시락을 맛보며 당일 상영되는 리틀 포레스트의 혜원을 만나보자.

 

8.15() 19시부터 진행되는 <시네마 토크>는 풀리는 일 없던 무명 래퍼가 고향에서 외면했던 자신의 과거를 다시 만나 극복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변신의 상연 전, 주연 배우인 박정민과 백은하 영화 기자가 영화와 건강하고 균형 잡힌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축제 마지막 날인 8.17()은 싱어송 라이터와 음반 프로듀서가 서로에게 영감을 얻어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 나가는 내용의 영화 비긴 어게인으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특히 이날은 행사장 곳곳이 영화 속 풍경처럼 꾸며지고 영화 속 흐르던 음악이 상영 중간에 라이브로 연주되는 등 다양한 이벤트가 펼쳐지는 <라이브 시네마>로 진행된다.

 

특히 영화 상영 중 21시부터 약 8분간 불꽃쇼가 펼쳐져 축제의 정점을 찍는다. 처음 시도되는 새로운 개념의 <라이브 시네마>는 영화를 보는 재미와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프리미어 시사회를 비롯한 야외 영화 상영은 현장 선착순으로 무료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www.lifeplus.co.kr/cinemaweek2019/)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우신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