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171
발행일: 2024/04/19 13:13:48  김우신
왕정순 의원, 서울시 공무원도 제대로 활용 못하는 ‘아빠 육아휴직 제도’ 개선 필요해

최근 3년 간 서울특별시 본청 기준 남성 육아휴직 평균 활용률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특별시의회 왕정순 의원(관악2, 더불어민주당)지난 2월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공무원 육아휴직 현황자료에 따르면 남성 육아휴직 대상자 중 신청하는 인원은 10명 중 1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같은 기간 여성 공무원 활용률이 26.3%인 것과 비교하면 남성은 1/3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클릭]

                 

왕정순 의원은 공무원도 제대로 활용 못 하는데 민간 차원의 활성화가 가능하겠냐, “제대로 된 함께 육아를 실현하려면 단순히 활용을 독려하는 것을 넘어 실질적인 소득대체율 보장을 위한 지원금 상향 등 더욱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본청 기준 최근 3년간 육아휴직 대상자 대비 신청자는 매년 17%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의 경우에는 10% 언저리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 공무원 육아휴직 현황(최근 3)>

(단위 : )

구 분

육아휴직 대상자 수

육아휴직 신청자 수 (비율)

전체

남성

여성

전체

남성

여성

2023

1,781

968

813

293 (16.50%)

90 (9.30%)

203 (24.97%)

2022

1,875

1,002

873

342 (18.24%)

102 (10.18%)

240 (27.49%)

2021

1,908

998

910

318(16.67%)

76 (7.62%)

242 (26.59%)

’22년도 통계부터 시의회 제외(인사권 독립)

 

 

왕정순 의원은 소득 경감에 따른 경제적 부담 완화와 더불어 육아휴직 시 즉각적으로 대체 인력을 투입할 수 있는 인력 데이터베이스의 체계화 등을 통해 마음 편히 쓸 수 있는 육아휴직 제도를 마련하는 게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 전체적으로 획기적인 수준의 정책 전환이 어렵다면 인사권이 독립된 만큼 서울특별시의회에서 시범적으로 시도해보고 점차 확산시켜 보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동료 의원들과 함께 고민하여 관련 조례 제개정이나 법령 개정 촉구 건의 등 구체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 “서울시가 선도적인 정책으로 출산율 탈꼴찌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우신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