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162
발행일: 2024/04/19 16:55:26  김다연
[생방송 가요톡톡-금]고향인 영광을 노래하는 '낭만의 도자기장인' 영광사나이 유영채

 임문일&최상아의 생방송 가요톡톡 (2024.03.29)

시간 오후 12~2시 생방송

진행 임문일&최상아

초대가수 유영채

 


 


<차 한잔하실래요>와<영광 사나이>로 활동 중인 유영채가 가요 톡톡 2부 게스트로 함께했다.

 

최상아DJ오늘은 여주에서 오신 도자기 명문 유영채님과 함께한다라며 게스트를 소개했다.


유영채는 44년 동안 도자기를 만드는 도공 생활을 했고 작년 924일 대한민국 명인 명장에 이름을 올렸다며 기쁜 소식을 전하며 시작했다.

 

이미지 클릭


<영광 사나이>는 유영채의 고향인 영광을 생각하며 발매한 곡이다.


이천에서 44년 살고 영광에서는 14년 밖에 안 살았지만 고향이라 그런지 애틋하고 끌리는 무언가가 있고 자신의 장인 호도 영광으로 지어서 장인 영광 유영채라며 고향에 대한 아낌 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이미지 클릭


노래를 들은 DJ들은 가사 중 홍농상석이라는 말이 나오던데 이게 무슨 의미인지에 대해 묻자,  유영채는 홍농은 영광에 있는 동네 홍농읍이고 상석은 동네 이름인데 가마미 해수욕장을 품고 있는곳으로 지금은 10가구 밖에 없는 작은 동네다라고 설명했다.


또 최상아DJ노래 가사 중 또 궁금한 것이 책 보따리 등에 메고라는 말이 나오는데 이것에 대해 설명해 달라며 말했다.


유영채는 제가 어렸을 땐 책을 보자기에 돌돌돌 말아서 등에 메고 여자는 허리에 메고 다녔다”,”돈이 좀 있는 친구들은 가방을 메고 다녔다라며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 클릭
 


지금은 이천에서 살고 있지만 마음은

남쪽하늘 영광 내 고향에 갑니다.

수박 참외 익어가는 논밭길지나

책보따리 등에 메고 메뚜기 잡던 곳

 

지금은 갈 수 없는 추억이 됐지만 불갑사에

종소리 뒷전에 들릴때마다 법성포야 잘있느냐 홍농상석 잘있느냐

잊지마라 내가 가는 날까지

 

유영채 <영광 사나이> 가사中

 


이미지 클릭


“<차 한잔하실래요>는 김영걸 선생님이 직접 작사 작곡해주신 곡으로 가사와 멜로디가 너무 좋다. 김영걸 선생님께선 아침 잠이 없으신지 매일 새벽 4시에 연락이 와서 문자를 주고받으며 만든 곡이다라며 노래가 탄생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임문일 DJ노래가 너무 좋다. 그리고 직접 만드신 도자기에 차 한잔 하면 얼마나 좋겠라며 낭만적인 감상평을 건넸다.

 

이미지 클릭


마지막으로 임문일DJ영광 유영채 선생은 음악이 스며 들어있는 좋은 작품을 많이 만들어 달라라며 아낌 없는 칭찬을 보내며 마무리했다.


임문일&최상아의 생방송 가요톡톡(2024.3.29) ‘유영채편은 관악FM 홈페이지(http://www.radiogfm.net), 관악FM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유튜브 채널 GFM가요톡톡페이스북 관악FM 페이지를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다시보기 할 수 있다.


김다연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