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radiogfm.net/news/14674
발행일: 2018/12/04 13:10:25  박현숙기자
관악구, 28일까지 ‘베이비부머 남성 1인 가구’ 전수조사 시행

관악구가 오는 28일까지 관내 거주중인 베이비부머 남성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한다.

 

베이비부머 세대란 한국전쟁 이후인 1955년부터 가족계획정책이 시행된 1963년까지 태어난 세대이다.

 

서울거주 1인 가구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서울시여성가족재단) 결과에 의하면 서울시 1인 가구의 25.8%는 사회적 고립을 경험하고 있다.

 

관악구에 거주하는 베이비부머 1인 가구는 총 11,997가구로 남자 6,401, 여자 5,596 가구가 거주 중이다.

 

관악구는 이번 전수조사 과정에서 발굴되는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종합상담 및 맞춤형 서비스를 연계한다.

 

우선, 거주환경.건강상태.복지욕구를 파악해 돌봄이 필요한 위기가구를 선별하고, 취약계층의 사회적 관계망 형성을 통해 동절기 대비 고독사 방지에 나선다.

 

, 가정방문시 우울감 검사.취업정보 제공을 통해 대상자 발견시 관악구 정신건강복지센터, 관악구일자리플러스센터와 연계해 자립을 도모하고 생산적 복지활동에 참여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이번 베이비부머 남성 1인가구 전수조사를 계기로 지역적 특성에 착안한 관악구만의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방안을 확대 시행할 것이라며, “선제적인 지역사회보호체계를 구축해 모두가 행복한 더불어 복지 관악 구현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