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914
발행일: 2019/11/26 19:17:51  박현숙기자
서울시교육청, 300명 미만 초등학교 ‘제2기 서울형 작은학교’ 8곳 선정

서울시교육청이 제2기 서울형 작은학교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학교’ 8(북한산초, 금천초, 교동초, 용암초, 재동초, 등명초, 대청초, 사근초)을 새롭게 선정해 2020학년도 1학기부터 3년간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017~2019학년도까지 3년간 교동초, 북한산초 등 8교를 1기 서울형 작은학교로 운영하면서 학교별로 다양한 교육.문화예술.복지 프로그램 운영 및 우리학교 역사박물관, 야외학습장과 같은 복합생활문화공간설치 등의 맞춤형 지원을 통해 학생.학부모.교원 등 교육수요자의 적극적인 참여와 놓은 만족도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2기 서울형 작은학교300명 미만 학교 중 희망 학교 20교의 신청을 받아 교육격차해소 필요성 역사적 상징성 지리적 위치 학생 수 추이 등의 기준을 고려해 선정됐다.

 

서울시교육청은 선정된 8교가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학교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학교별 특색 있는 교육과정 운영 예산 지원 및 컨설팅 교원(교장.교사) 초빙과 연구학교 지정을 통한 우수 교원 확보 원활한 학교 운영을 위한 스포츠 강사, 원어민 보조교사 인력지원 통학구역 외 학생의 전입학 허용 등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서울형 작은학교 정책을 통해 소규모학교가 창의적이고 다양한 교육과정 운영과 특색 있는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교육의 질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지역사회와 협력한 지역적.문화적 자원 활용으로 학생.학부모.교원.지역사회 모두가 만족하는 학교모델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학생 수 감소와 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소규모학교가 증가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서울형 작은학교정책은 소규모학교를 대상으로 특색 있는 교육과정 운영지원, 교육환경 개선 등을 통해 지역간.학교간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소규모학교가 겪고 있는 학교운영의 어려움을 극복해 가고 싶은 머물고 싶은 학교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