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929
발행일: 2019/12/03 22:03:49  박현숙기자
서울시, ‘민식이법’ 스쿨존 내 과속단속 CCTV 600대 설치예정

서울시가 도로교통법 개정안, 일명 민식이법의 핵심인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과속단속 CCTV 설치를 서울부터 선제적으로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일명 민식이법으로 불리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차량에 치어 사망한 김민식 군 사고 이후 발의됐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과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의무화 등 어린이 교통안전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서울시는 ‘22년까지 서울시내 모든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 해당하는 총 606개소에 600여 대의 과속단속CCTV 설치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내 전체 어린이보호구역 3곳 중 1곳에 24시간 무인 단속이 가능한 과속 CCTV인프라가 갖춰지며, .시비 총 240억 원을 투입한다.

 

서울시가 발표한 어린이보호구역 안전강화 종합대책과속CCTV 설치 확대 불법주정차 단속 CCTV 설치 확대 어린이보호구역 신규 지정 사고다발지점 맞춤형 개선공사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후시설 전면정비 보도 없는 통학로 정비 싸인블록 등 시인성 개선 등이다.

 

한편, 서울시는 사업 설계부터 사업 대상지 선정, 사후 모니터링까지 내년도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업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사고 제로를 목표로 이미 다각도의 대책과 예산을 철저히 준비해왔다. 이는 강훈식 의원이 지난 국정감사에서 조속한 시행을 촉구했던 내용이기도 하다. 김민식 군의 아픔이 재발되지 않도록 서울시부터 선제적으로 나서겠다국회에 발의된 민식이법을 계기로 어린이 보행안전과 과속단속CCTV 설치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높아진 만큼, 법이 조속히 시행되어 과속단속 CCTV 설치가 의무화되고 전국적으로 설치율이 높아지면 실제 사고율을 낮추고 제로화하는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