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5928
발행일: 2019/12/03 21:16:45  박현숙기자
‘여성안심택배’ 신한은행 무인점포...신림대학동 지점 등 운영

동주민센터, 교회, 주유소 등에서만 이용할 수 있던 서울시 여성안심택배를 은행 무인점포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가 123일 신한은행과 무인점포 장소 제공과 신규 택배함 설치 운영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한은행 5개 무인점포에 여성안심택배함을 설치해, 4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에 여성안심택배함이 설치된 5개 무인점포는 신한은행 신림대학동 지점 ()봉천서 지점 명지대 지점 숭실대역 지점 외대역 지점이다.

 

서울시내 직영점포 중 다세대주택 및 1인가구 밀집지역이거나 지하철, 대학가 등 유동인구가 많은 접근성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시는 은행 무인점포에 택배함을 설치함으로써 대학가, 지하철역 주변 지역주민의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성안심택배는 낯선 사람을 대면하지 않고 집 주변에 설치된 무인택배보관함을 통해 원하는 시간에 택배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택배기사를 가장한 강도사건 등 여성을 타깃으로 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서울시가 ‘137월 전국 최초로 도입해, 6년 동안 총 218만 명(누적)이 이용했다.

 

특히, 올해 9월부터 그동안 물품 수신용으로만 이용하던 안심택배를 CJ대한통운과 협력해, ‘보내는 택배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13년 이후, 서울시 여성안심택배는 대구시, 제주도청, 부산시, 광주시, 수원시, 경기도 성남시 등의 자치단체에서 벤치마킹해 운영,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더 자세한 택배함 위치는 서울시 여성가족분야 홈페이지(http;//woman.seoul.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서울시 여성안심택배는 시민들의 이용 수요가 많은 정책서비스로 민관 협력을 통해 올해 주유소에 이어 은행 무인점포 공간에도 택배함을 설치.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 “향후에도 민간기업과 협력해 여성안심택배함을 지속적으로 설치해 시민 이용 편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