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7099
발행일: 2020/09/07 17:01:40  김우신기자
관악구, 전 직원" 도시락 포장․배달, 전통시장 가는 날" 등 지역상권 내 소비로 '소상공인 돕기' 나섰다

관악구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생계절벽에 놓인 관내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지역 내 소비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구는 직원 모두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경영의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구 전 직원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천을 위해 점심 식사 시 50%만 직원식당을 이용하고 나머지 직원은 도시락 또는 포장·배달이 가능한 지역 내 업체를 이용해 지역상권 내 소비를 독려했다.

           

지난 2월부터 담당 동 소재 전통시장·골목점포를 찾아 외식 및 물품을 구매하는 가는 날이 장날을 월 1회에서 2회로 확대 운영, 8월까지 전년 동월보다 147% 증가한 총 1,33514천만원의 실적을 올렸다.

 

또한 직원 외식의 날도 기존 월 2회에서 4회까지 확대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수고를 덜었다. 지난 3월부터 점심시간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후 영업에 피해를 입은 음식점, 카페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어려움을 함께 나눴다.

          
지난 5월 25일, 박준희 구청장이 난곡동 우림시장 내 점포를 찾아 관악사랑상품권을 홍보하고 있다1. [사진출처. 관악구청]
 

특히 직원들은 개인적 복지포인트를 이용해 관악사랑상품권 약 33,700만 원과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약24,300만 원을 구매하고 이를 관내 골목상권, 전통시장 등에 신속히 사용해 실질적 매출향상과 소비 활성화에 기여했다.

 

구는 지난 1월 제로페이와 연계한 모바일 지역화폐 관악사랑상품권100억 원 규모의 첫 발행을 시작으로 5월에 15억 원, 7월엔 65억 원으로 총 180억 원을 발행했다.

 

구는 지속적인 지역 내 소비 진작을 위해 추경에 필요예산을 반영하여 추가 발행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구는 70만원 씩 2회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으로 소상공인 18,056명에게 252억 원, 확진자 방문 피해점포 지원으로 관내 피해점포 165개소에 23천만원을 현금 지원하여 소상공인이 바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정책도 추진했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사업도 착수했다. 지역 상인의 생활터전인 골목상권이 지속발전 가능한 상권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관악구 권역별 골목상권 활성화 계획, 지역예술가와 협력하여 소상공인 점포 디자인 개선을 지원하는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지원사업,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하는 소상공인의 경영애로사항을 해소하는 찾아가는 컨설팅 지원사업 등 지역경제 코로나19 상흔의 조기 치유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 5월 25일, 박준희 구청장이 난곡동 우림시장 내 점포를 찾아 관악사랑상품권을 홍보하고 있다2 .[사진출처. 관악구청]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산태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고 있는 관내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의 보탬이라도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직원들과 함께 지역 내 소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소상공인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가급적 신속한 소비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