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6182
발행일: 2020/02/17 14:07:46  김우신기자
서울시, 스몰&에코웨딩 '공원 내 작은 결혼식' 예비부부 신청접수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올해도 예식에 대한 비용 절감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공원 내 작은 결혼식’을 진행한다고 밝히며 예비부부의 결혼식 장소 신청을 받는다고 전했다.

작은 결혼식은 ‘남산공원 호현당’, ‘용산가족공원 잔디광장’에서 4월~10월까지(7~8월 제외) 매주 주말과 공휴일에 진행된다.

‘공원 내 작은 결혼식’은 예식장소의 특성을 살리고 가족, 친지, 친구와 함께 하는 소규모·친환경 결혼식으로 ▲1일 1 예식으로 시간에 쫓기지 않는 예식 진행이 가능하다는 것 ▲예비부부만의 취향을 살려 예식장소를 꾸미고 자유롭게 운영할 수 있다는 것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까지 하는 장소대관료가 무료라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용산가족공원 작은 결혼식
먼저 공원이 조성되기 전 골프장으로 사용되었던 ‘용산가족공원’은 언덕과 잔디광장을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평화로운 휴식처로 각광을 받고 있다.  넓게 트인 잔디광장과 연못이 있어 서구풍의 분위기로 아름다운 야외 결혼식을 연출할 수 있다.
            
남산공원 호현당 전통결혼식
‘남산공원’ 전통혼례는 수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남산을 배경으로 한옥건물 호현당에서 원삼과 활옷, 사모관대를 차려입고 백년해로를 기약하는 전통방식으로 치러진다.

특히 서울을 대표하는 남산에서 호현당 만의 특징을 살린 색다른 전통혼례인 만큼 노부모의 혼인 예순 해를 기념하기 위한 회혼례와 외국인 예비부부의 결혼식이 진행되는 등 실제 진행하는 예식의 모습도 이색적이다.
 
소규모·친환경 결혼식이라는 취지에 맞게 ‘용산가족공원’의 하객 규모는 150명 내외, ‘남산공원 호현당’의 하객 규모는 100명 내외로 진행되며 출장 뷔페 간소화 및 축하 화환 설치 금지, 일회용품·화기사용 금지 등 작은 결혼식의 기본 운영 원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공원 내 작은 결혼식’은 현재 서울시민 누구나 선착순으로 접수가 가능하며, 예비부부는 공모를 통해 선정된 3개 협력단체 중 1곳을 선정하여 상담을 통한 맞춤형 예식을 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고시공고 게시판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02-3783-5994)로 문의하면 된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