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7259
발행일: 2020/10/27 14:46:00  김우신기자
관악구, 관악 온&오프 축제살롱, 지역 예술단체 프로그램 등 ' 온택트&언택트 '2020 관악 강감찬축제' 3일간 개최

관악구가 주최하고 관악문화재단이 주관하는‘2020 관악 강감찬 축제가 오는 11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온택트, 언택트 방식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귀주대첩 1000주년을 맞이하여 성황리에 개최되었던 관악 강감찬 축제가 올해는 코로나19 여파 속에 비대면 온라인 축제를 개최한다.

                         

구는 코로나19로 인해 축제가 온전히 열리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고 시대 상황에 맞는관악 강감찬 축제의 중장기 발전 방안을 마련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축제 전망을 주제로 국내 최초로살롱형식을 차용해‘2020 관악 온&오프 축제살롱포럼을 연다고 밝히고, 그간의 축제 포럼과 차별화된 방식과 내용으로 각별한 주민의 관심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는 한국홍보 전문가로 독도 지킴이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나선다.

 

낙성대 스토리와 강감찬 축제의 역사 문화적 가치라는 주제로 강감찬 장군의 의미를 되짚어 본다.

 

이와 함께 오훈성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이훈 한양대학교 교수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축제 분야 전문가들이 발제와 토론에 참여하여관악 강감찬축제는 물론 지역문화 축제 발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축제 등 활발한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역의 예술 단체들이 뜻을 모아 다양한 언택트 프로그램도 진행한다.‘인헌 강감찬’,‘관악산’,‘()’를 시제로 강감찬 장군의 공로를 기리며 문화적 잠재력을 발굴하는 인헌 강감찬 온라인 백일장, 관악구의 변천사와 코로나19 상황에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담은 관악 강감찬 온라인 사진전&미술 공모전이 열린다.

 

특히 구는 현장 축제를 개최하지 못해 아쉬움이 많은 이번 비대면 축제에 관악 강감찬 축제의 미래 자신이 될 FI(Festival Identity)와 축제 로고송, 전용 홈페이지 등 다양한 축제 자원을 구축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주민과 더욱 가깝게 다가 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각 프로그램별 참여는 관악문화재단 홈페이지(www.gfac.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