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6693
발행일: 2020/05/25 18:13:49  김우신기자
관악구 치매안심센터 단계적 재개, "이동식 투명 가림막" 설치로 감염예방

관악구가 생활방역에 발맞춰 철저한 생활방역과 더불어 코로나19로 이용이 중단된 치매안심센터를 단계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구는 재개에 앞서 치매 어르신 및 건강 취약계층 등 주민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관악구 치매안심센터 및 난곡 치매 안심 분소에 이동식 투명 가림막 45개를 제작·설치했다고 전했다.

                    
난곡치매안심분소 프로그램실에 이동식 투명 가림막을 설치한 모습
 

이번에 설치한 투명 가림막은 일대일 치매조기검진 및 진료, 집단으로 참여하는 인지건강프로그램 및 치매 환자 쉼터 운영 등 모든 대면 업무에 사용하여 직접접촉 및 비말로 인한 전파를 차단함으로써 감염을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투명 가림막은 이동이 가능하고 휴대 및 설치가 용이하여 장소 구분 없이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어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경로당, 동주민센터, 복지관 등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에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21일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조기검진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한편 관악구치매안심센터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전문 인력이 상시 배치되어 치매상담 및 등록관리 치매조기검진 및 예방관리 인지건강프로그램 및 치매환자 쉼터 운영 치매의료비 지원 실종예방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그 동안 중단됐던 사업을 단계적으로 시작하고 있으며 센터 내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방문자 비접촉 체온 측정, 호흡기 증상 여부 및 이력 확인, 정기적 소독 등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구는 향후 집단 프로그램 운영 재개 시에도 개인별 투명 가림막을 사용하여 대상자 간 거리두기, 회당 참여 인원 축소 및 분배, 신체접촉 최소화 등 철저한 생활방역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