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6058
발행일: 2020/01/10 18:40:56  김우신기자
관악구, 2020년 '유기동물 입양지원 사업' 등 동물복지 활성화 힘쓴다

관악구가 반려동물 인구 천만 시대에 발맞춰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20년 새로운 동물복지 사업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남현동주민센터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동물병원
먼저 유기동물의 입양률을 제고 하고 동물보호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유기동물 입양지원 사업’을 펼쳐 입양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한다.

1월부터 관내 주민이 관악구 유기동물보호센터에서 반려의 목적으로 유기동물을 입양할 경우, 소유자의 비용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중성화 수술·예방백신 등의 병원비용을 지원한다.
   
또한 관악구청 홈페이지에 동물보호관리시스템(http://www.animal.go.kr)과 연계한 유기동물 입양코너를 마련하여, 많은 구민이 유기동물에 대한 정보를 얻고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지난해 10월,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 잔디밭에서 진행된 반려동물한마당 축제
오는 3월부터는 동물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층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및 중성화수술비를 지원하는 ‘소외동물 돌보미 사업’을 실시한다. 대상은 저소득층 약 50가구이며, 신청방법, 지정병원 등은 향후 안내문을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구는 반려동물 보유 가구 증가에 따라 올바른 반려동물 돌봄 문화를 확산하고자 ‘동물과의 공존’이라는 목표 아래 ▲유기동물 보호관리 ▲길고양이와의 공존문화 조성 ▲가축방역 ▲동물복지 활성화 등의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올해에도 수의사, 반려동물 행동 상담사, 미용사 등이 동 주민센터에 찾아가 간이검진, 영양 상담, 행동 상담, 위생 미용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동물병원’과 사람과 반려동물이 교감하고 즐기는 축제의 장 ‘반려동물 한마당’이 실시된다.

상반기 중에는 장애인 복지시설 등에 자원봉사자와 봉사견이 방문해 취약계층과 함께 상호작용하며 정서적·심리적 안정을 돕는 ‘멍멍아 놀자!’ 동물교감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