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radiogfm.net/news/15602
발행일: 2019/08/27 17:39:46  박현숙기자
북한이탈주민 모자 사망 사건...8월 26일부터 ‘위기가정 집중 발굴기간’ 운영

관악구가 북한이탈주민 모자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으로 복지사각계층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 826일부터 930일까지 한 달 간, ‘위기가정 집중 발굴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는 9월까지 관내 거주 북한이탈주민과 재개발 임대아파트 주민, 아동수당,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수급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생활실태 조사를 위한 찾아가는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실태조사는 건강 및 질병여부와 주거환경.경제활동 등 생활실태 생계급여 등 사회복지서비스 보장 여부 확인을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이뤄지며, 상담 결과 복지서비스가 필요한 가구에게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연계가 진행된다.

 

, .관 협력을 통한 지역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해, 오는 29SH공사 임대아파트 관리소장 전원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어 복지 사각계층 발굴과 동 주민센터 연계에 대해 논의한다.

 

92일에는 SH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임대아파트 거주 위기가정이 더욱 신속하게 발굴되고 그에 대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구는 8월 말부터 전입 완료 시, 자체 제작한 복지서비스 종합안내 리플릿을 제공할 예정이다.

 

희망 발굴단활동이 임대아파트 단지에서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8월 중 임대아파트 통.반장 회의를 소집해, ‘함께해요 복지톡메신저를 활용한 위기가정 발굴신고 방법과 종합 복지상담 및 복지 서비스 안내 등에 관한 홍보가 이뤄질 예정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북한이탈주민 모자 사망 사건과 같은 비극이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북한이탈주민, 임대아파트 거주민 실태조사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