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011
발행일: 2019/03/11 15:40:50  김우신 기자
서울시,관악로 등 10곳 거미줄 전선정리.. 쾌적.안전한 보행공간 조성

서울시가 공중의 거미줄 전선을 정리해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공간을 넓힌다.

 

서울시는 보행공간을 점용하고 있는 전주와 어지럽게 얽힌 공중선은 도시미관을 해칠 뿐 아니라 태풍 등으로 전도 위험성 우려까지 있어 시민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전선을 지하에 매설하는 공중선 지중화 작업을 올 한해 363억 원의 예산을 투입, 6.21Km 구간에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비구간은 중랑구 중랑교~ 동일로 지하차도, 관악구 관악로(동측) 등 총 10개 구간으로 소요예산은 서울시, 자치구, 한전이 25:25:50 비율로 각각 부담하여 시행한다.

 

서울시는 한국전력공사(한전)와의 긴밀한 협력하에 지난 15년간 약 1,900억 원을 투입해 73km에 달하는 공중선의 지중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

 

그 결과 서울 25개 자치구의 공중선 평균 지중화율은 200548.7%에서 201859.16%까지 개선됐다

              
<정비전>
                                       
<정비후>


앞으로도 서울시는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해 안정적인 재원 확보와 일관성 있는 지중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요 조사결과에 따라 수동적으로 시행하던 방식을 개선해, 도심 경관 및 보행환경 개선 측면에서 간선 도로별 지중화 사업 우선 순위를 선정, 체계적으로 시행한다.

 

특히, 역세권.관광특구지역.특성화 거리같이 유동인구가 많은 구간과 보행공간에 위치하여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구간 등 주요 간선도로를 우선적으로 정비한다.

 

서울시는 한국전력공사 및 각 통신사와의 협력 체계를 강화해 안정적인 재원 확보와 예산 활용도를 높인다.

 

이번에 승인된 사업 구간은 조기에 완료 될 수 있도록 속도를 높이고, 금회 승인을 구하지 못한 구간은 한전의 추가수요 조사시에 재신청해 반영되도록 긴밀한 협력 체계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김우신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