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906
발행일: 2019/11/26 13:41:25  박현숙기자
서울시, 27일 ‘광장 민주주의와 성숙한 집회 시위문화’ 토론회 개최

서울시가 광장 민주주의와 성숙한 집회 시위문화라는 주제로 오는 27일 오후 3~6시까지 경복궁 내 고궁박물관에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3차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3차 토론회에서는 시민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출하는 공간으로 상징성을 가진 광장 민주주의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일상을 즐기기 위해 광장을 찾는 시민들과 광장인근 지역주민들의 평온한 주거권이 집회.시위의 자유와 어떻게 조화를 이루어 가야할지에 대한 토론도 함께 진행된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는 광화문광장 주변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이 직접 발제자와 토론자로 나서면서 과도한 집회.시위로 겪는 주민들 입장의 고통도 생동감 있게 다뤄질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역주민 뿐만 아니라 법률전문가와 시민단체도 발제자와 토론자로 참여하면서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니라 균형감 있는 토론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11일과 113일 광화문광장 인근의 사직동, 청운효자동 등을 방문하고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지역주민 현장 토론회를 가진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지역주민은 광화문 주변에 거주하면서 집회.시위로 인해 겪는 불편에 대해 호소하며 집회.시위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최소한의 생활권을 보장할 수 있는 조치도 필요하다며, 관련 법령 개정 건의 등에 서울시가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서울시는 집회.시위 문화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해 현재의 집회.시위문화를 진단하고 변화 방향에 대해 시민공감대를 짚어본다. , 토론회에서 나온 시민 의견을 바탕으로 문화광장의 운영적, 제도적, 법적 측면을 면밀히 검토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3차 토론회 전날인 11.26()에는 광화문시민위원회 주관으로 광화문 광장에서 일반시민들을 대상으로 광장의 문화적 이용을 주제로 하는 광장문화포럼도 개최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광화문광장은 모든 시민이 이용하는 공간으로 광장의 민주적 이용, 문화적 활용에 대한 논의도 중요하지만 광화문광장의 이용으로 인해 생활의 불편을 겪는 인근 지역주민들의 입장도 충분히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면서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관련 법령 개정이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공청회 등을 통해 중앙정부에 법령 개정을 건의 하는 등 실질적인 대책을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