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788
발행일: 2019/10/23 17:13:02  김우신기자
서울시, '청년투자' 확대..'청년수당' 필요한 모든 청년들에 생애 1회 지원

서울시가미래투자의 다른 이름인청년투자를 획기적으로 확대한다.

 

청년문제의 양대 이슈인구직’,‘주거출발 불평등선을 해소한다는 기본방향과 목표를 세우고 3년간 총 4,300억 원을 대거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핵심적으로, 50만 원의 구직비용을 최대 6개월간 지원하는청년수당을 현재 연 7천 명에서 3년간 10만 명으로 대폭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가 추산한 청년수당의 잠재적 사업대상자 모두에게 지원할 수 있는 규모로, 청년수당이 필요한 모든 구직·취업 준비 청년들에게 생애 1회는 반드시 지원한다.

 

, 서울의 높은 주거비로 고통받는 청년 1인 가구에 월 20만 원의 월세(임대료)를 최대 10개월간 지원하는 청년월세지원을 새롭게 시작한다.

 

내년 5천 명을 시작으로‘21~’22년 각 2만 명씩 3년간 총 45천 명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오늘날 청년 문제가 불평등이라는 사회 구조적인 문제에서 기인하는 만큼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 기구를 출범시켜 범사회적, 범세대적 논의를 시작한다.

 

박원순 시장은 23() 오전 서울시 청년 일자리 센터에서 청년 등 50여 명과 '청년-서울시장 타운홀미팅을 갖고, 청년수당 확대 및 청년월세지원 계획을 이와 같이 발표했다.

 

이들 정책은청년의 문제는 청년이 가장 잘 안다는 당사자 주도 원칙으로 도출됐다. 청년 당사자들의 민간거버넌스인 서울청년시민회의에서 청년들이 직접 제안하고 숙의·토론·공론화 과정을 거쳐 채택했다.

 

우선, 구직활동 지원을 위한 청년수당2020년부터 향후 3년간 3,300억 원을 투입해 총 10만 명에게 지원한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청년들의 구직비용은 한 달에 약 50만 원으로, 시는 이 비용을 청년수당을 통해 보전함으로써 청년수당이 청년들의 시간과 기회를 보장하는 사회안전망으로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소득 등 기본요건을 충족하는 미취업청년 중 대상자를 선발하는 방식이었다면 앞으로는 기본요건을 충족하는 청년 누구나 청년수당을 받을 수 있다.

 

우선 내년에는 1,008억 원을 투입해 올해(7천 명)보다 4.6배 많은 3만 명에게 지원한다.

 

청년수당 대상자 요건과 지원 내용은 기존과 동일하다. 서울거주 중위소득 150%미만 19~34세 졸업 후 2년 지난 미취업청년으로 월 50만 을 최대 6개월 간 지원한다.(생애 1회 지원)

 

둘째,‘청년월세지원은 독립생활 출발선에 선 청년 1인 가구의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의 주거 안전망이다.

 

19~39세 청년 1인가구(중위소득 120% 이하)에게 월 20만 원씩 최대 10개월간 지원한다. 내년에는 5천 명을 지원한다는 계획으로 총 100억 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만19~39세 청년에게 임차보증금 대출과 이자를 지원(2%) 하고 있는청년 임차보증금 지원은 문턱은 낮추고 조건은 현실화한다.

 

내년부터 연소득 조건이 기존 3천만 원에서 4천만 원으로 완화되고, 보증금 대출 규모는 최대 7천만 원(기존 25백만 원)으로 상향된다. 서울시는 내년 총 1천 명을 지원한다는 목표로 43,500만 원을 편성할 예정이다.

 

셋째, 자산과 소득, 학력, 직업의 대물림으로 인한 청년 불평등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이런 문제를 논의하고 실천 가능한 대안을 만들어가기 위한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를 가동한다.

 

청년 당사자부터 청소년, 중장년, 노년까지 모든 세대를 아우르고 각 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범사회적 , 범세대적 논의의 장이다.

 

12월 출범 후 내년부터 격월로 포럼, 토론회, 세미나 등을 진행해 공정채용, 소득 같은 청년 불평등과 관련한 다양한 의제를 논의한다.

 

서울시는 내년도 청년수당(1,008억 원)과 청년주거비지원(104억 원)예산으로 총 1,112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