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radiogfm.net/news/15248
발행일: 2019/05/17 11:15:51  박현숙기자
관악구, 1억 6천만원 ‘복지사각 1인 가구 발굴 사업’ 추진

관악구가 행정안전부 주관 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공모사업과 서울시 주관 고독사 예방 주민관계망 형성사업’, ‘1인 가구 사회적관계망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6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구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관악구의 복지사각 1인 가구 발굴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먼저, 구는 행전안전부 주민생활현장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베이비부머 1인 가구 살리기 사업을 추진한다.

 

복지사가 각 베이비부머(1955~63년생 중장년층) 1인 가구를 발굴.지원해 지역사회 일원으로의 빠른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 고독사 예방을 위한 서울시 공모사업인 고독사 예방 주민관계망형성사업을 전격 추진한다.

 

2017년도에는 1개동, 2018년도 2개동, 올해는 총 11개 동으로 참여 규모를 대폭 늘린다.

 

구는 관내 5개 종합사회복지관(성민, 신림, 중앙, 선의관악, YWCA봉천)과 함께 민.관이 힘을 모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는 서울시 공모사업 ‘1인 가구 사회적관계망구축 지원 사업에도 선정돼, 올해 5월부터 건강가정지원센터, 성민종합사회복지관, 중앙사회복지관, YWCA봉천종합사회복지관 등 4곳에서 1인 가구 취미 동아리 운영 및 요리, 원예활동 등 1인 가구의 건강한 여가를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7월부터는 독거어르신 비율이 높은 지역 등 고독사 위험도가 높은 5개 동에 희망발굴 복지상담사를 배치해, 복지사각 제로화에 더욱 힘쓸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혼자 살아도 안전하고, 더불어 살면 더욱 행복한 관악구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