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4976
발행일: 2019/02/27 20:30:40  박현숙기자
5.18 국가유공자 유기홍 위원장 “내가 괴물이 되었다.”

지난 11일 유기홍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관악갑지구당)이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5.18민주유공자증과 “내가 괴물이 되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유기홍 위원장은 지난 20일, 21일 서울대입구역과 낙성대역 주변에서 5.18망언 의원퇴출을 위한 1인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아래에 11일 올린 관련 글의 전문을 싣는다.


출처: 유기홍 위원장 페이스북


내가 괴물이 되었다.


19805, 난 서울대에서 학생운동을 하며 전두환 신군부와 맞서싸웠다. 그 사이 광주에선 군부가 자신들이 지켜야 할 국민들에게 오히려 총부리를 겨누면서 학살이 벌어졌다. 광주에서 벌어진 일은 나중에야 듣게 되었고, 그것은 나에게 굉장히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이후 청년운동을 하면서, 또 국회의원이 되어서 당시 광주에서 있었던 독재의 폭압을 밝혀내려 애썼다. 그리고 그 노력을 인정받아 5.18 유공자로 이름을 올렸다.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부르고 유공자는 괴물이라 부르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눈에는 내가 '괴물'로 보일 것이다. 만약 그게 괴물이라면 난 '괴물'인 게 자랑스럽다. 그날 피를 흘리고 그 피가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 애쓴 사람들의 노력으로 지금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꽃피게 된 것 아닌가.

 

논란이 커지니 자유한국당이 슬그머니 선을 긋는 모양새다. 그러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서도 다양한 해석 운운하며 끝까지 자신들이 변명의 여지 없이 잘못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

 

막말을 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4명을 의회에서 제명해야 한다. 그리고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자유한국당도 반민주주의 세력으로서 부끄러움에 고개 숙여야 한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