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7983
발행일: 2021/05/22 14:08:02  김태훈
[생활밀착형노동복지]관악구 노동 지킴이들의 이야기...노동환경 개선에는 지역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무엇보다 소중하죠
공무원노조 관악구지부 박성열 지부장 ,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송호현 사무국장

'오늘부터 LED 시즌2' (Labor, Equality, Design) (2021.05.18.)

 

-시간 : 오후 17~18시 생방송

-진행 : 김보리

-출연 : 관악구노동복지센터 '이가현 팀장'

        공무원노조 관악구지부 박성열 지부장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송호현 사무국장

 

우리 동네 관악구의 고용과 노동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오늘부터 L.E.D(Labor, Equality, Design)’시즌2 7화가 지난 0518일 방송됐다.

             

이날 방송은 첫 번째 코너 이가현 팀장이 전하는 노동이슈로 국제 간호사의 날을 맞이하여열악한 간호사들의 근무조건'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두 번째 코너에서는 '관악구 노동 지킴이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민주노총 관악구지부 박성열 지부장(공무원노조 관악구지부 지부장),송호현 사무국장(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지부장)과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먼저 이가현 팀장은 512일이 국제 간호사의 날이라고 이야기하며, 최근 간호사들의 열악한 근무조건을 개선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업무뿐만 아니라, 부족한 인력 속에서도 태움이라는 악습이 남아 있어 부당한 대우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전하며, 간호사들이 정상적이면서도 지속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근무조건을 개선하는데 여러 가지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공무원노조 관악구지부 박성열 지부장(왼),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송호현 사무국장(오)


두 번째 시간에는 민주노총 관악구지부 박성열 지부장(공무원노조 관악구지부 지부장)과 송호현 사무국장(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지부장)이 나와 관악구의 노동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는 노동 지킴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성열 지부장은 관악구지부의 설립 계기에 대해, 소외받는 노동자들을 대변하고 돕고자 하는 마음에서 결성되었고 현재는 교욱이나 권익보호를 위한 다양한 상담과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지는 내용으로 기업 내에 구조조정이라든가 기타 사유로 해고가 필요할 시 정규직보다는 우선적으로 쉬운 해고가 가능한 계약직이 대상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재난의 시기에는 특히나 어려운 상황으로 계약직 노동자들이 내몰리는 경우가 있다며 안타까운 상황에 대해 전달했다.

 

또한 관악구 내에는 사업장이 약 25,300개 정도 있으나, 10인 미만의 사업장이 94%에 육박할 정도로 노동조합을 만들기 조차도 힘든 사업장이 다수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이런 부분들은 지역사회가 함께 고민해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공무원노조 관악구지부 박성열 지부장, 김보리DJ, 이가현 팀장, 대학노조 서울대지부 송호현 사무국장(왼쪽부터)


한편 노동자 지원 조례는 매우 많지만 실질적으로 노동자들이 이런 부분들에 대해 모르기에 활용하기 어려운 측면이 많다고 전하며, 관악구 지역사회, 노동복지센터 등이 함께 나서서 노동자들이 보호 받을 수 있는 기본적인 조례 등을 알려주려는 노력들이 중요하다고 이야기 했다.

 

뿐만 아니라 관악구지부에서도 끊임없이 이런 부분에 있어 노력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송호현 사무국장은 최근 급격한 기술발전 등으로 새로 생기는 일자리들에 대해서는 기존에 있는 노동법들이 따라가질 못하는 실정이라 전하면서, 이런 곳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권리를 주장하려고 해도 노동법이 뒷받침 되지 않는 문제점을 꼬집었다.

 

끝으로 박성열 지부장은 노동환경 개선에는 지역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소중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송호현 사무국장은 영세한 업체에 근무한다고 하여 근무자가 영세한 것은 아니라고 안타까움을 내비치며, 인간 자체가 존엄한 것이므로 어려워 말고 필요한 분들은 언제나 관악구 노동복지센터에 방문하여 자주 이용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채널 생활밀착형 노동복지 시즌2 7L.E.D방송을 통해 볼 수 있다. 관악 FM 홈페이지(http://www.radiogfm.net), 관악 FM ,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유튜브 채널 관악 FM, 페이스북 관악 FM 페이지를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다시 보기 할 수 있다.


김태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