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7966
발행일: 2021/05/12 18:51:23  김우신기자
서울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첫 운영.. 이주여성이면 누구나 이용가능

서울시가 폭력피해 이주여성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 및 의료·법률 등 체계적인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에 폭력피해를 입은 이주여성을 전담 지원하는 상담기관이 설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동작구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기관인 남서울 이주여성상담소를 설치, 전화 및 방문 상담을 시작한다.

                
위치도 [썸네일 클릭]


서울시는 그동안 이주여성상담센터, 다누리콜센터, 가정폭력상담소, 폭력피해 이주여성 보호시설에서 폭력피해 이주여성에게 초기상담 및 정보제공 서비스를 지원했으나 이주여성 전문 상담인력의 부족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남서울이주여성상담소는 이주여성출신 상담원(4, 중국어·베트남어 등 6개 언어) 및 통·번역 지원단(이주여성으로 구성 예정)을 두어 이주여성이 폭력피해 후에 겪는 심리·정서적 충격, 생활·체류 불안정 등 복합적인 문제에 대해 그들의 모국어로 맞춤 상담을 지원한다.

                 
남서울이주여성 상담소(전화상담실) [썸네일 클릭]


이외에도 긴급한 보호가 필요한 경우 보호시설 임시보호 의료·법률 서비스를 지원한다.

 

상담소 이용(02-2038-0173)은 한국에 체류 중인 이주여성이면 누구든지 이용할 수 있으며 외국인등록증을 소지하지 않은 여성도 이용 가능하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