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6886
발행일: 2020/07/08 15:27:38  김우신기자
관악구,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선제적 조치 강화..가족감염,자가격리 무단이탈 막는다

관악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자 관리와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가족 간 감염과 자가격리자 무단이탈 등에 따른 감염 우려 확산과 정확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의 비율이 10%가 넘는 등 재확산 우려가 높아짐에 따른 선제적 조치이다.

           
 

이에 구는 집단격리 중인 자가리자에 대한 관리 강화 자가격리 현장 점검 강화 자가격리 해제 전 진단검사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먼저 집단격리 중인 자가격리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

 

동 주민센터에서 최초 물품 전달 시 자가격리자의 주거실태를 파악하여 동거가족으로 인한 격리 환경이 불완전한 경우, 서울시 및 관악구 지정 시설에 입소시켜 철저한 자가격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자가격리 현장 점검도 강화하여 기존 주 2회에 실시하던 표본점검에 추가로 모니터링 담당자가 현장 전수점검을 실시 하는 자가격리 현장 점검의 날을 월 2회 운영한다.

 

또한 현장 점검 시 이탈 여부뿐만 아니라 거주상태 및 애로사항도 확인, 폭염 취약계층 여부를 파악하여 냉방용품 세트(선풍기, 쿨매트, 쿨 타올, 쿨 토시)를 지원할 예정이다.

 

자가격리 해제 전 진단검사도 강화한다.

 

기존의 해외 입국자를 제외한 의료기관 종사자, 학생 및 교직원 등 일정 기준에 따라 선별하여 진행하던 해제 전 검사 대상을 구 자체적으로 전체 자가격리자로 확대 시행한다.

 

이에 따라 구는 해외 입국자를 포함한 전체 자가격리자에 대해 해제 전 검사를 권고하고, 희망자에게는 전원 검사를 실시, 검사비는 전액 구비로 부담한다.

 

한편 구는 7일 기준 국내 접촉자 130, 해외 입국자 291, 421명에 자가격리 앱을 통한 24시간 관리 및 12회 건강 모니터링을 실시 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자가격리자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