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0517
발행일: 2023/03/10 18:42:39  윤석훈
관악구 치매환자와 가족 걱정 덜어주는 ‘치매안심마을’ 신규 4개동 추가 지정

치매안심마을 홍보 배너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치매안심마을 추가 지정 및 확대 운영으로 치매환자와 가족이 더불어 사는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에 총력을 다한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살고 있는 지역사회에서 이웃과 더불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도록 지역주민 모두 치매 친화적으로 환경을 만들어 가는 마을이다.

 

구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노인인구 수, 치매환자 수, 주민 요구도 등을 고려해 5개동(은천동 난곡동 삼성동 신림동 미성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 및 운영했으며, 올해는 4개동(서림동 청룡동 성현동 보라매동)을 추가로 선정했다.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안전한 치매환자 돌봄과 지역사회가 공감하는 치매인식 문화 조성을 위해 지역주민대표, 동 주민센터, 치매 유관기관, 경찰서 등 지역자원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와 함께 치매안심마을 운영 방향을 논의하고 치매인식개선 교육 및 홍보 등을 추진한다.

 

지난해에는 관악경찰서와 연계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로 인한 실종예방을 위해 지문등록을 실시하고 실종 노인 발견 시 신고 및 임시보호를 수행하도록 음식점, 카페, 약국, 부동산 중개업 등 개인사업장과 치매 안전망을 구축했다.

 
지역주민들이 치매예방 인지건강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는 동별 운영위원회를 점차 확대해 치매환자 가족 자조모임’, 지역주민 대상 치매의 이해및 치매환자 대응능력을 키우는 치매파트너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로 선정된 4개동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안심노리터(老利攄)’도 선보인다. ‘어르신들을 위해 마련된 자리라는 뜻을 가진 치매안심노리터(老利攄)’는 지역주민 및 치매 고위험군에게 놀이형 인지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치매 발병 가능성을 감소시키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4월부터 10월까지 매월 2회씩 각 동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회차별 내용 등 자세한 사항은 관악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879-4910)로 문의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가 사회문제로 부각됨에 따라 지역사회 중심의 관리와 인식개선 노력이 중요하다라며 앞으로 지역사회에서 함께 돌보고 관리하는 치매안심마을의 확대와 지원으로 치매환자와 가족 모두가 치매로부터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석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뿌리재단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