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0247
발행일: 2022/12/26 16:29:50  박가령
관악구 전국 최초 ‘실종 아동 실시간 추적 관제 서비스’ 자체 개발
무선통신 기술 비콘(Beacon), 위치감지 기술 GPS 활용 / 어린이집 아동 실종 예방에 큰 효과 기대

경찰청 자료에 의하면 실종 아동 신고는 매년 2만여 건으로 미취학 아동의 경우 실종 후 골든타임’ 3시간을 놓치면 찾을 수 있는 확률이 점점 낮아진다고 한다.

 

관악구가 방범기능 역할을 주로 해왔던 CCTV의 기능을 실종 아동 수색에 접목시켜 실종 아동 실시간 추적관제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자체 개발, 관내 어린이집에 제공하고 있다.

 

실종 아동 실시간 추적 관제 서비스란 구에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이하 ’)과 일정 범위 안에서 통신할 수 있는 무선통신장치 비콘(Beacon), 그리고 CCTV를 연계해 실종된 아동의 위치를 추적하는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이다.

이미지 클릭 ▶ 아동에게 제공하는 비콘과 휴대 가방
 

 

시스템 운영방식은 간단하다.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스마트폰에 스마트 지킴이(미아방지알림)’ 앱을 설치해주고 아동들에게는 비콘과 이를 휴대할 수 있는 가방을 제공한다. 각 아동의 정보를 담은 비콘을 스마트 지킴이앱에 등록해 근거리에 아동이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있고 아동이 실종된 경우라면 앱을 통해 관악구 CCTV 관제센터로 자동 신고되는 방식이다.

 

신고를 받은 CCTV 관제센터에서는 앱을 통해 신고된 정보와 인상착의 등을 확인하고 바로 실종아동 수색에 나선다. 실제로 구가 지난 10월부터 12월까지 12차례 모의 훈련을 실시한 결과 실종아동 평균 발견 시간은 ‘10으로 골든타임인 3시간에 대비 빠른 시간이다.

 
이미지 클릭 ▶ 보육교사가 사용하는 스마트 지킴이(미아방지알림)’ 앱 화면
 


구는 현재까지 어린이집 38개소에 비콘 1,900여 개를 지급, 관악구 전 지역에 있는 5,300여 대의 CCTV와 연계했다. 내년에는 어린이집 25개소, 1,000여명에게 비콘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CCTV는 수색이 어려운 사각지대는 비콘 감지기 340대를 설치하여 수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나간다.

 

이어, 구는 실종 아동 실시간 추적 관제 서비스를 관내 어린이집 아동들의 야외 현장학습 시 아동 실종 예방과 수색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구는 2022년 현재 350여 명의 장애인과 치매 어르신에게 실종방지 GPS를 지급, 매년 150명씩 2026까지 1,000명에게 추가로 지급하여 CCTV 관제센터에 연계하는 등 취약계층이 모두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데 힘쓴다.


박가령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뿌리재단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