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7569
발행일: 2021/01/20 17:51:05  임민경
[생방송 가요톡톡-수] 특별게스트 박태희 ‘바래길 들으며 바래길로 놀러오세요’

임문일 & 현서의 생방송 가요톡톡 (2021.01.20.)


- 시간 : 오후 12~2시 생방송

- 진행 : 임문일 & 현서

- 초대가수 : 박태희

 

노래 <바래길>, <인연이란>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박태희가 수요일 생방송 가요톡톡 2부 게스트로 출연했다.

 

가수 박태희는 밀양, 부산도 코로나 걱정이다. 확진자 숫자는 덜 하더라도 인구로 비교해보면 비율은 비슷하다. 한 후배에게 안부 겸 전화를 했더니 바로 죽겠다더라. 코로나로 수입이 없어지다 보니 고생이 많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생방송 중] 가수 박태희

노래 <바래길>에 대해 바래길은 어머님에 대한 애절함을 담은 노래로 사실 연습을 일주일도 못하고 녹음하게 된 노래다. 다른 노래를 준비하다가 이 노래를 만났는데 노래가 너무 좋아서 급히 준비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임문일 DJ는 '일주일만 연습했는데도 녹음했다는 거는 그만큼 실력이 있다는 뜻이라며 바래길 뜻을 모르는 분들을 위해 알려달라'라고 요청했다.

 
[스튜디오 앞에서] 가수 박태희, 가수 홍장가

'바래길은 수산물 채취하러 바닷가에 일하러 가는 길을 뜻하는 말이다. 지금은 남해지역에 관광명소로 되어 있는데 어머니들이 설거지하다가 물이 다 튀어있는데도 일하러 바닷가 가면서 뒤돌아 아이들 걱정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노래이다.'라고 설명했다.

 

우리 어머니 바래가네

이 사람아 바람불어 날은 궂은

치맛자락 적시면서 뒤돌아보고

바래가신 어머

금산불공 자식걱정 거친 손 호호 불다

울어주는 갈매기 나래 타고가신 어머니

이제는 터벅터벅 그리움 젖

걸어가는 남해 바래길

 

노래 <바래길>

 

임문일 DJ어머니라는 단어는 언제 불러도 또 부르고 싶은 단어이다.’라고 했고 가수 박태희는 지역마다 어머니라고 부르는 단어가 다 다르다. 어무이요, 어매, 엄니 등등 노래 들려드리면 다 나온다.’라고 말했다.

 
[스튜디오 앞에서] 현서DJ, 가수 박태희, 가수 홍장가, 임문일DJ
 

노래 <인연이란>에 대해서는 남녀가 사귀다 보면 여러 이유로 또 헤어지게 된다. 헤어질 때면 늘 그리움이 있다. 여기가 끝인가요, 언젠가 또 볼 수 없겠냐 하는 미련을 담았다. 헤어진 분들이 이 노래를 참 좋아해 주신다.’라고 설명했다.

 

‘2집 앨범 3집 앨범 판매로 기부도 많이 했다. 봉사 단체에서도 활동하고 있는데 꼭 필요한 곳에 도움을 주고 싶어서 늘 노력하고 보람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임문일 & 현서의 생방송 가요톡톡(2021.01.20.) ‘박태희편은 관악FM 홈페이지(http://www.radiogfm.net), 관악FM ,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유튜브 채널 GFM가요톡톡, 페이스북 관악FM 페이지를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다시 보기 할 수 있다.


임민경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공지사항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