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radiogfm.net/news/16560
발행일: 2020/04/20 15:46:32  김우신기자
서울시, 코로나19악용 허위과장광고 기승, "불법대부업 피해 각별히 주의"

 ‘코로나19 긴급지원 대출’, ‘서민지원 대출’, ‘최저금리 전환대출’ 등 불법 사칭이 기승이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급전이 필요한 서민과 영세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공공기관이나 금융권을 사칭하거나 저리 대출인 양 모호한 이자율 표기, 한도를 넘는 초과대출 제안 등 허위광고행위에 대한 ‘불법대부업 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

대부업을 이용하기 전 소비자는 상황을 스스로 꼼꼼하게 확인하고, 시는 집중적인 단속과 점검을 펼쳐 관련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불법 광고 사례들을 살펴보면 공공기관이나 제도권 금융 기관을 사칭 하는 경우가 대량으로 발견됐다.

먼저, ‘코로나 19 부채 통합 대환 대출’과 같은 문구로 마치 금융권 대출상품인 것처럼 현혹하는 문자메시지를 대량으로 전송하거나 서민대출을 빙자한 사례가 다수 발견됐다.

햇살론이나 미소금융, 바꿔드림론 등 정책 서민자금을 거론하는 식의 광고에 이어 은행 등의 이름을 도용한 소비자들이 오인할 수 있는 허위·과장 광고도 수두룩했다. 

신용등급 상향을 빌미로 먼저 고금리 대출을 받게 하고 1개월 내 저금리로 전환해 주겠다고 유인하거나, 대출을 미끼로 예금통장이나 체크카드를 담보로 받아 범죄에 이용한 경우도 있었다.

이외에도 초과대출이 가능하다고 채무자를 현혹해 대출 실행 시 중개수수료를 요구한 건도 있었다.

한편 서울시는 소비자 스스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경각심을 심어주는 피해주의보 발령과 함께 코로나19 사태를 악용하는 대부업자에 대한 집중적인 현장단속과 관리·감독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법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등록취소,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내리고, 수사기관 고발 등의 강경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피해신고는 중구 서소문로에 위치한 ‘서울시 불법대부업피해상담 센터(평일 오전9시~오후 6시)’를 방문하거나 다산콜센터(120), 온라인사이트 눈물그만(http://economy.seoul.go.kr)등에서 가능하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