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264
발행일: 2024/05/13 16:47:21  윤석훈
관악구, 어버이날 맞아 홀몸 장애 어르신을 위한‘행복밥상’대접
지난 3일 가족 없는 홀몸 장애 어르신 모시고 식사 대접과 도시락 전달 / 또래어르신과 함께 식사하며 대화하는 시간가져... 지역사회 네트워크 회복 지원

어버이날을 맞아 홀몸 장애 어르신에게 밥상을 대접하는 박준희 관악구청장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지난 3일 어버이날을 맞아 홀로 거주하는 장애어르신을 모시고 식사를 대접하는 별빛나래 행복밥상행사를 개최했다.

 

구는 관악구장애인행복센터에서 장애어르신들을 모시고 정성 담긴 점심식사를 제공했다. 이 날 어르신들께서는 잘 차려진 밥상을 보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귀가하실 때에는 어르신들이 댁에서 드실 수 있도록 ()도시락도 전달했다.

 

이 날 밥상을 나르며 봉사활동에 참여한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어르신들께 어버이날을 맞아 우리의 이웃 어르신들을 모시고 따뜻한 식사를 대접하는 마음으로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하고, 어르신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한편, 관악구에 거주하는 장애인 4명 중 1명은 1인 가구(27.5%)이며, 그 중 65세 이상 홀몸 고령 장애인은 56.6%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구는 홀몸’ ‘고령’ ‘장애인의 삼중고를 해결하고자 사회적 관계 회복과 지역사회 돌봄 강화에 힘쓰고 있다.

 

홀몸 고령 장애인은 장애라는 사회적 취약성과 ‘1인 가구라는 생활의 열악함으로 다양한 위기상황에 노출되어 있고 고독감, 우울감 등의 정서적 불안으로 고독사 위험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별빛나래 행복밥상사업도 이 일환이다. ‘별빛나래 행복밥상은 장애 어르신들에게 밝은 빛과 날개(나래)를 달아준다는 의미로, 어르신들의 주체적인 삶과 행복한 노후를 지원하고자 지난해부터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구는 매달 첫째, 셋째 주 수요일 관악구장애인행복센터 지하 1별빛나래 븟(부엌의 순 우리말)’에서 점심을 대접하고 도시락을 제공한다.

 

지역 내 또래 어르신들과 만나고 맛있는 식사를 하며 새롭게 지역 내 사회 관계망을 구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에는 홀몸 장애어르신 약 200여 명이 행복밥상에 참여했다.

 

구는 올해도 동주민센터와 장애인복지관 등 유관기관과 시설에서 대상자를 추전 받아 소득수준 사회적고립도 장애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취약계층 어르신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소외된 계층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따뜻하고 평등한 돌봄으로 단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더불어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윤석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