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9880
발행일: 2022/09/27 17:27:50  박가령
관악구, 통행 불편 전신주 옮기고 도로점용물은 정비 추진 중
주민 의견 적극 수렴하여 도로점용물 실태조사 및 정비로 사람 중심 보행환경 조성

길을 걷다 보면 통행로 가운데 전신주가 떡 하니 자리 잡고 있을 때가 있다. 주차를 할 때도, 등교할 때도 곳곳에 서 있는 전신주는 통행에 불편함을 줄뿐만 아니라 자칫 부딪힘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관악구가 이런 불편함과 위험을 개선하고자 전신주 이설비용을 구비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클릭 ▶ 통행불편 전신주 이설 공사 모습(1)
 

도로에 설치하는 전신주 이설 비용은 약 3천만 원으로 주민이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사실상 이설이 어려웠다.


이에 구는 2021년 하반기부터 약 32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통학로 등에 위치한 전신주 15기를 이설 완료했다. 보도 가운데에 있던 전신주는 사라지고 넓은 통학로가 생겨났다.

이미지 클릭 ▶ 통행불편 전신주 이설 공사 모습(2)
   

2022년에는 대상을 이면 도로 및 주거 지역까지 확대했다. 85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현재까지 이설 완료 및 이설 중인 전신주는 30여 기에 달하며 하반기까지 총 40여 기를 이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는 도로점용물 전체에 대한 정비의 필요성을 실감하고 앞으로 관내 도로점용물에 대한 전수조사와 일제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가령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뿌리재단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