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6429
발행일: 2020/03/28 13:34:26  김호림기자, 윤아름 대학생예비기자(전북대생)
[환경]오늘 28일 저녁 8시 30분, "1년에 하루 단 한 시간만 전등불 없이 살아봐요" 어스아워(Earth Hour) 2020 열린다

▲ 2020년 3월 28일, 전세계인이 오후 8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전등불을 끄는 행동에 동참할 예정. 출처:campaign.wwfkorea.or.kr/2020EarthHour
 


2020년 3월 28일, 전세계인이 오후 8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전등불을 끄는 행동에 동참하는 '어스아워(Earth Hour) 2020행사'가 열린다.


본 행사는 '# NatureMatters(자연을 위한 약속)'이란 모토로 전세계 어디서든, 동시에 실행된다. 

  

어스아워’ 행사는 WWF(세계자연기금)가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했고, 현재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 저녁 830분에 전세계 188개국, 7천여개의 도시가 참여한다.


어스아워는 전기 소모량이 가장 많은 저녁 830분에 한 시간 동안 전등을 소등함으로써, 기후변화의 의미를 되새기는 상징적 자연보전 캠페인이다


또한, 전 세계 유명 랜드마크도 참여한다. 파리의 에펠탑,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등 세계적 건축물의 불도 함께 꺼진다. 한국에서는 숭례문, 광안대교, 엑스포한빛탑 등 전국의 주요 랜드마크의 불이 꺼질 예정이다.

▲ 우주정거장에서 바라본 한반도. 출처:NASA Earth Observatory

WWF_Korea어스아워캠페인의 많은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SNS상에서 한석봉 챌린지를 진행하고 있다


불을 끈 후 어둠 속에서 WWF4가지 서약을 종이에 적고 서약과 관련된 자신만의 약속을 정하여 SNS에 올리는 것이다. 


4가지 서약이란 "1)나는 식습관을 바꾸겠습니다. 2)나는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겠습니다. 3)내가 사는 곳의 자연을 원래대로 돌리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4)나는 소비습관을 바꾸겠습니다"라는 내용이다. 

 

WWF에 따르면, 실제로 2016년 한국에서는 어스아워‘행사를 통해 공공건물에서만 6927천 KWH의 전력과 3천 131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었다. 


어스아워캠페인은 1년에 단 하루, 1시간뿐이지만 지구촌 모두가 기후변화에 대한 위기감을 느끼고, 지구에 휴식을 주는 시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호림기자, 윤아름 대학생예비기자(전북대생)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