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961
발행일: 2019/12/13 16:45:49  김우신기자
관악구, 2호선 낙성대역.. 이제 '강감찬역'으로 함께 사용 가능해져요

관악구가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을 낙성대(강감찬)으로 병기 하고자 추진한 명칭 변경()9, 서울시 지명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낙성대역강감찬역을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주민의 오랜 바람에,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수년간에 걸쳐 진행한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2016낙성대 역명 개정 추진계획수립 이후, 2017년 설문조사를 통해 낙성대역 인근 주민 2,879명의 의견을 수렴, 71%의 찬성을 확인하고 201712월 서울시에 낙성대 역명 변경 요청안을 제출했다.


서울시는 역명 변경에 대한 기준마련을 통해 9일 지명위원회에서 변경()을 심의 통과했으며, 올해 12월 말경 고시공고를 거쳐 역명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명칭 변경 결정으로 낙성대 역명에 강감찬을 병기 함으로써 관악구가 강감찬 장군의 생가 터라는 것이 명확해졌고, 호국 영웅 강감찬 장군의 위상을 드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설문조사에 참여했던 낙성대역 인근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은 "평소 사람들이 어디에 사는지 물어볼 때, 낙성대역 근처에 살고 있다고 말하면  처음 들어보는 역 이름이라고 생소해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이번에 낙성대(강감찬)역으로 역명 변경을 한다고 하니 이번 기회를 통해서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낙성대역과 강감찬 브랜드가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6월 남부순환로 시흥 IC에서 사당 IC까지(7.6) 관악구를 지나는 구간을 강감찬대로라고 명명하고 명예도로로 지정해 강감찬 장구 도시 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아울러 지역의 역사성과 문화성이 강화된 강감찬도시 브랜드 구축과 지역 곳곳에서 강감찬 장군의 호기를 느낄 수 있는 강감찬 테마 도시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주민 여러분께서 오랜 시간 기다린 만큼 이번 낙성대(강감찬)역명 병기 사용이 결정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강감찬 도시 관악구에서 살아가는 주민 여러분의 자긍심이 고취될 수 있도록 강감찬 도시 브랜드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우신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