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922
발행일: 2019/12/02 12:12:00  서창우PD
[생방송 가요톡톡-금] '이탁','복희' 초대가수

권률&단야의 생방송 가요톡톡 (2019.11.29.)

 

- 시간 : 오후 12~2시 생방송

 

- 진행 : 권률, 단야

 

<내게로 오세요>, <그 사람>으로 활동하는 가수 이탁, <사랑합니다>,<짜릿짜릿>으로 활동하는 가수 복희가 금요일 생방송 가요톡톡 2부 게스트로 출연했다.

가수 이탁(왼쪽), 복희(오른쪽)
 

트로트계의 대형가수 이탁<내게로 오세요>를 소개하며 7-8년전부터 타이틀 곡으로 부르고 다녔는데 여전히 짝이 안 온다며, 아직 결혼 안 한 미혼(총각)임을 밝혔고, 앞에 숫을 붙여주면 더 좋다는 재치있는 멘트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현재 활동 중인 타이틀 곡 <그 사람>은 원래 빠른 템포의 노래로 "주로 행사장에서는 빠른 템포를 부르게 되는데, 평소 발라드 버전은 거의 부를 일이 없어 라디오 방송에서는 발라드 버전의 <그 사람>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발라드 버전이 더 좋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 가수 이탁, 복희 DJ 단야, 권률
 

트로트계의 복덩이 가수라고 자신을 소개한 복희는 노래<사랑합니다>는 직접 작사는 하지 않았지만 남편과 사별 후 새로운 인연을 만나게 되면서 부르게 된 자신의 이야기가 담긴 노래라고 소개했다. 이 노래를 들은 주변 지인들은 애절하고 불쌍한 느낌의 노래라는 반응이었 다고 전했으며 이 노래를 함께 들은 DJ들은 드라마 ost로 써도 될 만큼 너무 잘 어울리는 느낌의 노래라고 전했다.


타이틀곡인 <짜릿짜릿>의 경우 무대에서 진행자가 곡소개를 하면서 찌릿찌릿이라고들 부른다며, <짜릿짜릿>이 좀 더 강하게 들리지 않냐면서 방송에서 찌릿찌릿<짜릿짜릿>에 대한 토론이 펼쳐지기도 하였다.

 

한편, 이날 금요일 가요톡톡 DJ로는 최상아를 대신해 노래 <여기서 살자>의 가수 단야가 일일DJ로 나서 권률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권률, 단야의 생방송 가요톡톡(2019.11.28.) ‘이탁’,‘복희편은 관악FM ,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페이스북 관악FM 페이지를 통해 보이는라디오로 다시보기 할 수 있다.


관련사진  l 작은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재밌는 이야기를 하는 복희 가수
재밌는 이야기를 하는 복희 가수
왼쪽부터 가수 이탁, 복희 DJ 단야, 권률
왼쪽부터 가수 이탁, 복희 DJ 단야, 권률
가수 이탁(왼쪽), 복희(오른쪽)
가수 이탁(왼쪽), 복희(오른쪽)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