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198
발행일: 2024/04/24 16:42:20  강민건PD
[생방송 가요톡톡-화]흥과끼 대방출 ’정해준‘ 신곡 라이브 최초공개! ’고창에 가면‘ ’호박 같은 내 인생‘
#유튜브 정해준TV #고창에 가면 #호박 같은 내 인생 #살찐 박구윤

김선준&정호의 생방송 가요톡톡 (2024.04.16.)


- 시간 : 오후 12~2시 생방송

- 진행 : 김선준&정호

- 초대가수 : 정해준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트롯계의 리틀 조영수 살찐 박구윤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정해준 입니다가수 정해준이 생방송 가요톡톡을 찾았다.



소개에 대한 질문에 정해준은 제가 안경을 끼면 조영수 작곡가 님과 똑같다. 그리고 박구윤 가수님은, 어떤 행사장에 갔는데 어머니가 막 뛰어오셔서 등을 때리면서 박구윤이 아니냐고 하시더라, 그래서 살찐 박구윤으로 소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클릭]
 

가요톡톡에 출연한 적이 있는 가수 한태현과 동년배로 알고 있다는 주변 반응에 대해 정해준은 실제로는 11살 차이가 난다. 같이 어울려 다니는 시간이 많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고 밝혔다.

 

가수 정다한의 왼팔과 오른팔이라는 소문이 있다는 것에 대해서 정해준은 고향 선후배고 엄청 챙겨주신다. 정다한 가수가 작사 작곡한 노래를 3일 정도 설득을 해서 받았던 기억도 난다. 그런데 너무 많은 사랑을 주시다 보니까 제가 30kg 요요가 온 것에 일조를 하시지 않았나 싶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지 클릭 ▶ 선준&정호의 가요톡톡 초대가수: 정해준

 

첫 곡으로 가수 진성의 가지마를 라이브로 준비한 정해준은 오늘 관악FM에 왔기 때문에 DJ 형님들 모시고 즐겁게 가야 한다. 또 청취자 여러분들은 가시지 말라는 의미에서 이 노래 준비했다.”고 전했다.


노래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정해준은 부모님이 전기업체를 운영하셨는데 일을 하실 때 트로트 메들리를 틀어놓고 하셨다. 그것을 계속 듣다 보니 매료가 되고, 꺾기를 따라 하다 보니 비슷해지고 하면서 노래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노래창법에 대해  처음에는 귀로 듣고 모창을 했었는데시간이 지나면서 감정과 임팩트를 주는 연구를 계속 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클릭]


두 번째 곡으로 웃으면 복이와요를 소개한 정해준은 “2021년 발매한 노래인데, 당시가 심각한 코로나 시국이었다. 활동은 많이 못 했지만 전국적으로 전 세계적으로 웃음을 드리고 싶어서 오늘 선곡해보았다.”고 전했다.



어릴 때 축구심판을 했었다고 밝힌 정해준은 친구들과 어울리고 싶은데 공을 못 차니까 심판이라도 하라는 이야기에 시작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카드를 주는게 재밌어서 시작했지만, 대한축구협회 심판이 되고 나서는 공정하고 정확하게 보기 위해 많이 공부를 했다.”고 밝혔다.

 
이미지 클릭 ▶ 선준&정호의 가요톡톡 초대가수: 정해준

세 번째 곡으로 최초 공개 신곡 고창에 가면을 소개한 정해준은 제 고향이 전라북도 고창인데 지역에서 많이 응원을 해주신다. 아침에 하는 경연 프로에서 32천표가 넘게 나왔다. 아쉽게 2등으로 1승은 못했지만 많이 도와주셔서 제가 어떻게 하면 고향에 보답을 할 수 있을까 해서 고창에 관련된 곡을 신곡으로 가지고 나왔다. 오늘 최초 공개 드리겠다.”고 밝혔다.

 

방송 내내 재치 있는 입담과 흥과 끼로 시.청취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정해준은 방송을 마치며 유튜브 정해준TV를 운영하고 있다. 곧 있으면 새로운 스튜디오에서 라이브도 진행할 예정이다. 신곡 고창에 가면호박 같은 내 인생많이 사랑해주시고, 웃으면 복이옵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미지 클릭 ▶ 선준&정호의 가요톡톡 초대가수: 정해준
 

김선준&정호의 생방송 가요톡톡(2024.04.16.) '정해준'편은 관악FM 홈페이지(http://www.radiogfm.net), 관악FM ,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유튜브 채널 GFM가요톡톡, 페이스북 관악FM 페이지를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다시 보기 할 수 있다.


강민건PD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