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8425
발행일: 2021/09/24 14:06:33  김우신
서울시 공공시설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개발..편의시설 최단경로 한 눈에

서울시가 고령자나 장애인, 유아차를 이용하는 육아부모 같은 이동약자들의 정보접근성과 이동권을 강화하기 위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를 개발하여 시민들이 즐겨 찾는 174개 공공시설 내 편의시설 정보는 물론 대중교통에서 시설까지 최단 경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30()부터 스마트서울맵(map.seoul.go.kr)에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접속해 사이트 내 도시생활지도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에서는 고척스카이돔, 서울무역전시장(SETEC),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등 174개 공공시설의 접근성 정보지도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

 

내가 가고 싶은 시설을 지도에서 선택하거나 시설 이름을 검색한 뒤 보행로 정보를 선택하면 인접(500m) 지하철 역에서 해당 시설까지 휠체어 등으로 접근 가능한지 여부와 최단경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건물 정보를 선택하면 수유실, 장애인 화장실 등이 이용 가능한지를 지도상에서 아이콘으로 간편하게 볼 수 있다.

 

어르신과 장애인, 육아부모 등 이동약자들에게는 도시 내에서 이동하는 것 자체가 큰 부담일 수 있다. 서울시는 이들에 대한 정보접근성을 강화해 방문 예정 시설의 편의시설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줌으로써 이동약자들의 이동권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 174개 공공시설을 시작으로 대상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나갈 계획이다. 또 시시각각 변하는 시설현황이 지도에 빠르게 반영될 수 있도록 시민참여단을 통해 지도 정보를 최신화해 시민 이용 불편을 최소화 한다는 목표다.

 

174개 시설은 시 소유 공공시설 가운데 공공성이 높고 시민이용 빈도가 높으며 이동약자를 위한 정보제공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곳들로 선정했다.

 

174개소 외에도 지난해 서울디지털재단과 함께 시민참여형 데이터수집단을 운영해 조사한 서울시 426개 동 주민센터에 대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도 지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에 구축한 지도 정보를 개방해 향후 민간 기업 등에서 활용해 앱 개발 등 부가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번 지도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접근성 정보 시각화의 3대 원칙과 표준 매뉴얼도 수립했다. 스마트폰 환경이 반영된 정보 표기 방식 등에 대한 정부 차원의 표준화된 지침이 없는 상황에서 국내 최초로 지침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신축 또는 리모델링하는 공공시설에 이 매뉴얼을 적용해 시민들이 시설의 내부 편의정보를 스마트폰 등으로 편리하게 확인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서비스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특별시유니버셜디자인센터(http://www.sud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도 구축 사업추진 배경, 과정 및 결과, 접근성 정보지도 제작 표준 매뉴얼 등을 담은 종합 보고서도 열람 가능하다.

 

접근성 정보지도 제작 및 활용, 서비스 지역 및 대상 확대 등 상호 협력을 원하는 기업 및 단체는 서울특별시 유니버셜디자인센터(02-2232-7800)로 문의하면 된다.

 

 

 


김우신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