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666
발행일: 2019/09/17 19:56:41  박현숙기자
서울시, 임대주택 4천호 공급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추진

서울시가 빈집 실태조사 완료로 추진 대상 사업지가 구체화됨에 따라 빈집 활용 도시 재생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22년까지 빈집 1천호를 매입해 임대주택(청년.신혼부부) 4천호를 공급하고, 커뮤니티 시설.주민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등 낙후된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 각 자치구에서 체계적인 빈집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하는 등 각 자치구와도 협력해 프로젝트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서울시가 한국감정원에 위탁해 지난해 11월부터 이뤄졌으며,빈집 및 소규모 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전기.상수도 단수 정보, 무허가주택, 경찰서.소방서 등이 범죄와 화재 예방을 위해 관리 중인 공폐가 주택 등 18,836호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서울 전 지역에 대한 빈집 실태조사 결과, 1년 이상 방치된(‘18.3기준) 빈집이 2,940호로 파악됐다. 서울시 총 주택의 0.1% 수준이다.

 

빈집의 주택 유형을 보면 단독주택(다가구 포함)78%(2,293)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철거 등이 필요한 노후 불량주택(3~4등급)54%에 해당하는1,577호였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용산구(348) 종로구(318) 성북구(184) 강북구(180) 등에 빈집이 분포했다.

 

시는 이번 실태조사 대상이 ‘173월 이전에 발생한 빈집인 만큼 ’174월 이후부터 1년 이상 방치된 빈집 11,959호에 대해서도 추가로 실태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빈집으로 확인될 경우 지속적으로 매입하고 정비.활용해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등 빈집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실태조사를 통해 파악된 제도개선 사항을 소관부처인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무허가 빈집과 주택 이외의 용도(빈 점포, 폐 공장 등)도 빈집 범위에 확대 전기 사용량으로 빈집을 추정하는 것의 불합리성 빈집 실태조사 시 필요한 소유자 연락처를 확보하기 위해 법정근거 구체화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빈집실태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빈집 활용 도시재생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빈집을 활용해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난 해소와 다양한 주민참여공간 확보, 공유경제 실현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저층주거지에 새로운 변화와 활력을 불러일으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