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8720
발행일: 2013/10/28 18:13:57   박현숙시민기자
서울시, 외국인 관광객 속이는 저가 단체식당, 형사입건 조치

서울시가 단체 외국인 관광객을 주요 손님으로 받는 일부 음식점이 원산지 거짓표시나 위생관리 소홀로 관광업계에 먹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나 형사입건 조치했다.

 

서울시 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2일까지 외국인 단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서울시내 음식점 12곳을 수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8개 업소가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적발된 업소를 모두 형사입건하는 한편, 이와 별도로 관할 자치구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곳들은 메뉴 가격대가 1인당 4,000원~6000원, 규모 100~900㎡이상의 중.대형 업소들은 주로 여행사의 저가 패키지 상품을 통해 단체로 들르는 식당들이다.

 

수사내용은 ▲ 불량 식자재 사용 여부 ▲ 원산지 거짓.혼동 표시, 미표시 ▲ 유통기한 경과 식재료 조리목적 보관.사용 ▲ 위생상태 ▲ 음식물 재사용 ▲ 시설기준 위반 여부 등이다.

 

특사경에 적발된 8개 업소의 위반 유형은 ▲ 원산지 표시 위반(8건) ▲ 영업장 무단확장(2건) ▲ 조리실 등 내부 위생관리 불량(1건) ▲ 유통기한 경과 제품 조리목적 보관(1건)으로서 총 12건이었다.

 

또한, 쌀, 배추김치, 닭고기, 돼지고기 등 주재료의 원산지를 거짓으로 또는 혼동 표시하거나 아예 표시하지 않은 경우가 8건으로 가장 많았다.

 

예컨대 서대문구 ㄱ식당은 작년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브라질산 닭고기를 국내산과 섞어서 조리하면서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했고, 중국산 쌀과 배추김치 원산지를 15개월 이상 표시하지 않은 채로 영업했다.

 

이들 업소는 최소 한 달에서 길게는 3년 6개월 넘게 위법행위를 저질렀고, 그 기간 동안 업소당 최소 4,500만 원에서 최고 14억5,700만 원까지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서울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작년에만 800만 명이 관광을 위해 한국을 찾았고 열 명 가운데 여덟 명이 서울을 방문했다”며, “관광 도시 서울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관광객들의 건강을 해치는 식품안전 위법행위를 엄정하게 수사 처벌해서 관련 업계에 경각심을 일깨우고 세계 속의 관광도시 서울의 이미지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현숙시민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