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radiogfm.net/news/10047
발행일: 2015/03/14 11:00:57   박현숙시민기자
관악구,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영유아도서관’ 운영해

관악구가 주민 기부로 만들어진 대학동 관악문화관.도서관 부지 내 문화복지기념관 2층에 꿈나무영유아도서관을 조성해 구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꿈나무영유아도서관은 지난 1월에 개관한 영.유아 전용 도서관으로, 조용한 도서관과는 달리 정글짐, 주방놀이방 등 놀이공간을 갖춰 주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놀이공간 안에 트램펄린 형태의 워터베드에서는, 물 속의 그림이 훤히 들여다보여 처음 보는 친구들과도 신나게 뛰어놀고, 거북이, 물고기 모형의 장난감에 올라가 쉬고 유아용 매트 위 여기저기에 눕기도 한다.

 

, 나머지 공간에는 나무모양의 다양한 캐릭터로 만들어진 책장에 4천여 권의 책이 있어 아이들에게 맞춘 의자에 앉거나 원통에 들어가 책을 읽기도 한다.

 

관악문화관도서관 정선애 사서과장은 .유아 도서관이 문을 연 지 한 달이 되가는데 아이들만큼 엄마들의 반응이 폭발적이라며 놀이공간과 책을 읽는 공간이 한 곳에 있으니 아이들이 책을 더 쉽게 접하고 재미있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꿈나무영유아도서관은 평일 오전 9~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일요일은 오후 5시까지 문을 연다. 매주 화요일과 일요일을 제외한 법정공휴일은 휴관한다.

 

도서관 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꿈나무영유아도서관(828-5721~2)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관악구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고 놀며 책을 친숙하게 만들기 위해 놀이공간을 갖춘 도서관을 조성해, ‘꿈나무영유아도서관외 행운동과 미성동에 놀이시설을 갖춘 책이랑놀이랑도서관고맙습니다하난곡작은도서관’ 2곳을 더 운영하고 있다.

 


박현숙시민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공지사항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