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3026
발행일: 2009/09/02 14:30:57  이경기
추석 택배, 9월 21일~27일 노려라!
착불보다 선불로 보내는 것도 요령

1개월 앞으로 다가온 민속 명절 추석을 맞아 택배와 우체국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올해의 경우 추석 연휴는 10월 2일(금)~4일(일)이여서 예년 보다 짧다.

 

택배업체들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과일선물 등 농산물 택배가 폭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연휴 기간도 겨우 3일에 불과해 귀향보다는 택배로 선물을 보내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CJ택배는 택배량이 급증하는 추석 성수기에 택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요령을 소개했다. 그 주요 내용을 인용·소개한다.

 

 

* 9월 21일에서 27일 사이에 보내세요.

 

올 추석에는 9월 28일에 최대 물량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8일 이후부터는 모든 택배사들이 개인, 홈쇼핑, 인터넷쇼핑몰, 재래시장 등에서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는 물량을 배송하는데 총력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기간에는 택배를 보내도 받는데 2~3일 정도 걸린다는 걸 예상하고 긴급을 요하는 택배는 일정을 여유 있게 맞추어 보낼 것을 권유하고 있다.

 

* 착불보다는 선불로 보내세요.

 

착불로 보내는 경우 받는 고객이 집에 없으면 배송사원은 그 선물을 다시 가져와서 다음날 방문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다음날 배송할 때 먼저 배달해야 할 물건 때문에 후순위로 밀려 배송이 길어질 우려가 있다.

 

선불로 보내면 고객이 집에 없더라도 아파트 경비실이나, 고객과 통화를 해서 다른 곳에 맡겨 놓고 갈 수 있기 때문에 선물배송이 다음날로 밀리지 않고 선물을 받아 볼 수 있다.

 

* 파손 될 수 있는 선물은 종이 등 완충재를 넣고 포장을 확실히 해야

 

매장에서 선물을 사서 보내는 경우가 많지만 집에서 포장해서 선물을 보내야 하는 경우라면 신문지, 에어캡 등 완충재를 확실히 넣고 단단한 박스로 포장을 해야 한다.

 

배송사원이 방문했을 때 포장상태를 살펴봐 달라고 하는 것도 파손될 물건을 안전하게 받는 요령이다.

 

* 운송장은 꼼꼼히 작성

 

운송장에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주소와 전화번호를 반드시 적어야 정확하게 배송을 할 수 있다.

 

고객 부재시 보내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과 통화를 해서 배달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센스이다.

 

운송장 메모란에 받는 사람 부재시 대신 맡겨 놓을 곳을 써놓으면 배송을 효율적으로 받을 수 있다. <이경기>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