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362
발행일: 2024/05/31 11:00:54  김우신
왕정순 의원, 학생들 도보 통학로 안전 확보 위해 학교 등 관련 주체들의 과감한 협조와 소통 필요해

왕정순 의원은 지난 528() 동작관악교육지원청에서 열린 통학로 안전 협의체전체 회의에 참석하여, 2023년 초등학교 통학로 전수 조사 추진 현황 및 안전 개선 사례, 주요 통학로 안전 현안 학교 현황, 올해 계획 중인 교통안전 특별실태조사 등에 관한 사항을 공유했다.

      
[이미지 클릭]

        

이 자리에서 왕정순 의원은 관악과 동작 지역은 지형적으로 구릉이 많고 도로나 보도 등 사람과 차량이 통행할 수 있는 길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좁게 형성되어 있다, “특히 도보 통학로는 기존 도로와 지형지물을 고려할 때 확장성이나 안전 확보에 있어 물리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이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학교를 비롯한 통학로 안전 확보 주체들이 과감하게 협력하고 기존의 고정적 인식을 넘어선 획기적 접근이 필요하다, “안전 협의체 구축을 통해 민경이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만큼 적극적인 소통과 능동적인 협조를 통해 학생과 주민 모두가 안심하고 오갈 수 있는 학교 주변 길을 만들어 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동작관악교육지원청 통학로 안전 협의체통학로 전수조사 시설 개선, 교통안전시설 점검 및 인프라 확충, 교통안전 지도 및 교통법규 위반 단속, 교통안전교육 및 교통안전 캠페인 운영 등 지역별 주요 교통안전 및 고위험 통학로 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공동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상설 협력 기구로서, 서울시의회, 교육지원청, 자치구, 경찰서, 전문가 등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었다.

 

왕정순 의원은 지난 2020325일부터 시행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일명 민식이법’)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 과속 단속 카메라, CCTV 설치가 의무화되었지만, 전체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중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 비율은 오히려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는 등 체감할 수 있는 통학로 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여전히 갈 길이 멀다, “관악구는 다른 자치구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러 통계에서 양호한 수준이지만 지속적인 개선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언제든 큰 피해로 연결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모두가 힘을 모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 현장을 두루 살피며 특히 고위험 통학로에 대한 점검과 개선 의견을 전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 “주민 여러분께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우리 아이들의 통학로 안전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에 함께 해주시기 바란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다.


김우신 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