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165
발행일: 2024/04/18 18:57:05  윤석훈
관악구 공동(空洞)탐사용역 추진, 지반침하 사고는 이제 끝!
올해 관악구 관내 이면도로 79km 공동탐사 실시 - 지표투과레이더(GPR)탐사로 지반침하 사전 예방 및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구민들의 안전을 위해 4월부터 노면하부 공동(空洞, 빈 공간) 탐사용역에 돌입했다.

 

구는 노면하부 공동으로 발생하는 도로함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번 탐사용역을 계획했다. 로침하, 싱크홀 등의 사고 발생으로 지하안전 관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도로함몰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공동을 선제적으로 조치한다는 취지다.

 

구는 관악구 전체 지역을 5개 권역으로 나누어 5년마다 공동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먼저 구는 올해 성현동, 은천동, 중앙동, 청림동 행운동 일대 79km 구간에 대해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이후 2028년까지 총 460km 구간을 순차적으로 조사해 나갈 예정이다.

 
공동탐사를 진행하는 차량형 GPR 탐사장비


지표투과레이더(Ground Penetrating Radar, 이하 GPR)’ 장비를 이용해 지하에 매설된 지하 시설물의 정밀한 위치 파악 공동의 정확한 위치 및 크기 지반침하 예상구간 조사를 실시한다.

 

구는 땅 속 공동을 발견하는 즉시 소규모 공동의 경우 유동성채움재를 통한 즉시 복구를 실시하고, 규모가 큰 공동의 경우 굴착조사를 통한 원인파악으로 싱크홀 등의 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한편, 구는 지난 2021부터 2022년까지 53천만 원을 투입해 관내 21개동을 대상으로 총 탐사연장 363km, 95개소의 공동을 확인하고 신속복구를 시행하는 등 구의 지하안전관리를 위해 지속 노력해온 바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본격적인 우기 이전에 1차 공동탐사를 완료해 집중 호우 시 발생하는 지반침하로 인한 각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라며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로 구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도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석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