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7532
발행일: 2021/01/12 18:50:39  구자원
'어머, 이게 무슨 일이야?!' 새해 맞이 폭설 소동

       '2021년 새해를 맞이해 쏟아져 내린 눈'
                '내려도 너무 내려 퇴근길 막힘 소동'

[1월6일(수)] 눈 때문에 막힌 도로

지난 1월 6일(수) 저녁 퇴근 시간에 맞춰 때 아닌 폭설이 내렸다. 너무 많은 눈에 퇴근길은 막혀 한동안 정체 상황이 계속 되어 길 위에 차를 놓고 집으로 돌아가는 웃지 못할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우산을 쓰거나 모자를 뒤집어 쓴 채 한참 늦어지는 버스를 기다리기도 했다.

(위)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 (아래) 다음날 눈은 녹았지만 도로 위에 그대로 놓여있는 자동차

1월 6일(수) 당시 적설량은 약 7cm로 빙판길로 인해 다음날 출근에도 영향을 미쳤으며 체감기온은 -24도까지 떨어져 강력한 추위가 이어졌다. 7일(목) 아침 출근길에도 폭설로 인해 도로 위 정체 상황이 계속 되었다.

폭설로 인해 천천히 도로 위를 지나가는 자동차들
 

'다시 한 번 내린 눈...설마?!'

오늘 1월 12일(화) 다시 한 번 눈이 내렸다. 약 3시간 가량 내린 눈은 다행히 도로를 얼어붙게 만들지는 않았다. 하지만 소복히 쌓인 눈을 치우는 수고가 필요했다.

[왼] 눈이 한창 내리던 순간 [우] 눈이 그친 뒤 치우는 모습
거리의 오토바이와 전동퀵보드에 눈이 쌓인 모습

'도로는 얼었지만 마음은 따뜻하게 녹았다'

지난 1월6일(수)과 오늘 12일(화)에 내린 눈으로 인해 도로는 멈추고 체감온도는 뚝 떨어져 추위가 계속 되고 있지만 시민들의 마음에는 따뜻함이 가득했다. 길을 걷다보니 다양한 시민들이 만들어놓은 다양한 눈사람과 마주할 수 있었다.

시민들이 만들어 놓은 눈사람

구자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