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7511
발행일: 2021/01/05 18:20:47  임민경
[생방송 가요톡톡-화] 초대가수 권설경 ‘10년만에 첫 음반 발매’

정혜린&주리스의 생방송 가요톡톡 (2021.01.05)


- 시간 : 오후 12~2시 생방송

- 진행 : 정혜린&주리스

- 초대가수 : 권설경

 

노래 <바람아>로 활동 중인 이북에서 온 천재 기타리스트 탈북가수 권설경가 화요일 생방송 가요톡톡 2부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튜디오 앞에서] 가수 권설경, 배우 김보리
 

가수 권설경은 새해부터 관악FM에 출연하게 되어 영광스럽고 무척 기쁘다. 덕분에 올 한해 좋은 소식이 많을 것 같다.”라며 202011월에 발매된 노래 <바람아>와 함께 첫인사를 건넸다.

  

MBC <트로트의 민족>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권설경은 “9살 때부터 클래식 기타를 치며 노래해서 한국에서 클래식 기타를 치며 노래를 했는데, 한국에 와서 나만의 기타 주법으로 바꿔 연주하니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라며 인기의 비결을 소개했다.

  
[생방송 중]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고 있는 가수 권설경, 배우 김보리와 DJ 정혜린, 주리스
 

가수 권설경은 노래 <바람아>는 탈북을 비롯한 저의 인생에 대한 이야기가 모두 담긴 노래라 소중한 또 하나의 재산이라며 본인의 곡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바람아 불어라 가보자 그곳에

꽃이 핀 세상으로 걸어가 가보자 세상아

노래 <바람아> 가사 중

 

이어 작곡가 루비아빠는 저에게 천 원 한 장도 받지 않고 좋은 곡을 선물해주셨고 작사가 박미주가 자신의 탈북 이야기를 쭉 듣고 그에 딱 맞는 가사를 써주셨다.”라며 12년 만에 첫 음원을 발매하며 도움을 준 지인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스튜디오 앞에서] 가수 권설경, 배우 김보리와 DJ정혜린, 주리스
 

DJ주리스가 저도 이제 막 기타를 배우기 시작했다.”라며 가수 권설경에게 나중에 기타 한 수 가르쳐주세요.”라고 하자 가수 권설경은 왼손에 있는 네일아트부터 떼셔야 할 것 같다. (웃음


기타를 치려면 왼쪽 손의 손톱을 짧게 유지해야 한다. 한국에 와서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 네일아트인데 늘 기타를 치며 노래하느라 아직 해보지 못했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정혜린&주리스의 생방송 가요톡톡(2021.01.05.) ‘권설경편은 관악FM 홈페이지(http://www.radiogfm.net), 관악FM , 팟빵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유튜브 채널 GFM가요톡톡, 페이스북 관악FM 페이지를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다시보기 할 수 있다.


임민경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