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772
발행일: 2019/10/20 17:45:14  박현숙기자
서울시, 선택형 전기요금제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 조성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서비스로 떠오른 스마트그리드(Smart Grid)’가 구현되는 실증단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스마트그리드(Smart Grid)’똑똑한이라는 뜻의 ‘Smart ’전력망’(전기 등 공급용 배급망)이라는 뜻의 ‘Grid’가 합쳐진 단어로 지능형 전력망으로 불린다.

 

전력망에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같은 ICT 기술을 적용해 전기사용량과 공급량 정보를 실시간 수집, 이 정보를 전력생산자와 소비자가 서로 주고받는 방식이다.

 

전기사용현황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에 전력생산자는 전력생산을 효율적으로 조절할 수 있고,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요금이 비싼 시간대를 피해 전기를 쓸 수 있다.

 

서울시가 새롭게 조성하는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의 핵심은 주민참여로 만드는 신재생에너지를 주민들이 직접, 현명하게 소비하는 스마트 에너지공동체.

 

먼저, 다양한 생활패턴을 고려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택형 전기요금제를 도입한다.

 

휴대폰 요금처럼 각 가구의 전력소비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전기요금제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실증단지 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신재생에너지를 하나의 발전소처럼 통합 관리하고 단지 내 주민들이 함께 공유하는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한다.

 

그동안 각 가정의 태양광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각 가정에서만 소비할 후 있어서 남는 전력이 있어도 그냥 없어지는 식이었다면, 앞으로는 우리 집에서 남는 전기를 옆집과 나눠 쓸 수 있게 되는셈이다.

 

서울시는 서울시 에너지자립 혁신지구로 선정(19‘7.)된 서대문구를 시작으로 이와 같은 내용의 스마트 에너지공동체4년 간(’19.~‘23.) 실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연구공모에서 옴니시스템 컨소시엄(12개 산학연 기관)과 함께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책사업 선정으로 4년 간 총 187억 원을 지원 받으며, 기존에 법.제도적 제약으로 적용할 수 없었던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모델은 규제샌드박스를 적용받아 실증이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이번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을 통해 시민들이 에너지 수요관리의 주체로서 소비.생산.거래 서비스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에너지 공유경제 시대를 선도한다는 목표다.

 

, 시가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참여형 에너지전환 선도모델인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이번 실증사업을 접목함으로써 추진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그간 원전하나줄이기, 태양의 도시의 토대를 기반으로 이제 서울시가 에너지프로슈머의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갈 수 있게 되었다,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실증사업을 접목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공유 경제를 선도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