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638
발행일: 2019/09/10 19:19:55  김우신 기자
명절 전·후 가정에서 실천 할 수 있는 '온실가스 줄이는 습관 10계명'

서울시는 민족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누구나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온실가스 줄이는 친환경 명절습관 10계명을 소개했다.

 

집을 비울 때는 멀티탭 전원을 끄거나 전원코드를 뽑아 대기전력 줄이기, TV볼륨 줄이기, 설거지 물 줄이기 , 명절 전 장을 볼 때는 장바구니 사용으로 1회용 비닐봉투 사용 줄이기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이동과 모임이 늘어나는 명절 기간 동안 전기·수도·가스 사용량도 늘어날 수 밖에 없지만,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소소하게 빠져나가는 에너지 손실과 온실가스 배출을 꽉 잡을 수 있다.

 

사용하지 않는 전기 플러그만 뽑아도 전자제품 대기 전력을 6% 차단 할 수 있으며, 귀성·귀경길에 승용차 대신 버스를 이용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의 85%, 기차를 이용할 경우 90%를 줄일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하여 명절 전·후 서울시 10개 자치구에서는 시민 대상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추석 명절 전후 자치구별로 다양한 마을 행사에 참여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1회용품 안 쓰기 ’ , ‘장바구니 생활화 ’ ‘텀블러 이용등의 다짐과 서명을 받고 에코마일리지 장바구니를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우신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