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077
발행일: 2019/03/27 21:54:47  박현숙기자
청계천 ‘행운의 동전’은 어디로 사라지나?


서울시가 20181년간 청계천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던진 행운의 동전을 모아 26일 서울장학재단에 3천만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외국환 15천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청계천에 모인 행운의 동전이 서울의 특성화고등학교 학생 장학금과 유니세프 성금으로 전달돼, 청소년과 어린이들의 꿈 디딤돌로 쓰이게 된다.

 

행운의 동전은 200510월 청계천 복원 이후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팔석담에 행운을 빌며 동전을 던지기 시작해 모이게 되었고, 그동안 모여진 동전은 서울장학재단 등에 서울시민의 이름으로 기부되어 소중하게 쓰이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환은 377,257천원, 외국환은 347천점이 기부되었으며, 국내환은 인도네시아 지진성금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외국환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되어 왔다.

 

특히, 2015년부터는 금년 기부금 포함 총 25천만원을 서울장학재단에 기부해 서울 소재 특성화고등학교 학생 총 100명에게 청계천 꿈디딤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정화 물순환안전국장은 행운의 동전은 시민의 소망과 수거.세척.건조.분류 등 관리 직원의 노고가 더해지는 만큼 특성화고등학교 청소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장학금과 세계 물부족 국가 어린이들을 구호하는 지원금으로 쓰이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