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4757
발행일: 2018/12/27 13:28:35  박현숙기자
서울시, 승차거부 22개 택시회사 ‘사업일부정지처분’ 사전통지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지난 7일 승차거부 다발 택시회사 22개 업체에 1차에 해당하는 사업일부정지처분을 사전 통지했다.

 

해당업체는 승차거부 위반지수1을 넘은 택시회사로, 의견제출 등 절차를 거쳐 이르면 내년 1월 중 최종적으로 1차 처분이 내려진다.

 

승차거부 차량대수의 2배만큼을 60일간 운행 못하는 불이익을 받게 된다. 승차거부 차량이 총 10대라면 20대를 60일간 운행할 수 없는 것이다.

 

승차거부 기사뿐만 아니라 해당업체까지 처분할 수 있게 된 것은 2015년 시행된 택시 발전법 때문이다. 하지만 시행 3년이 넘도록 처분실적이 전무했다가 서울시에 처음으로 택시회사 처분이 가시화된 것은 시가 1115일자로 택시 승차거부 처분권한 전체를 환수해온 영향이 크다.

 

시는 승차거부 위반행위에 대해 더욱 엄격히 처분하기 위해 지난 111일 처분을 전담하는 택시관리팀을 신설한 이후, 행정심판과 행정소송을 담당하는 인력까지 확보했다. 엄격해진 처분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반발에 체계적으로 대비한다는 의미이다.

 

, 앞으로 택시회사의 승차거부 위반지수를 정확히 산정해 이를 한번 처분을 받은 회사를 포함해 254개 법인택시회사 전체에 정기적으로 통보함으로써 승차거부 택시기사는 물론 택시회사까지 퇴출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심어준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앞으로 택시기사에 대한 지도감독을 소홀히 해 위반지수를 초과한 택시회사는 시에서 예외 없이 원칙대로 처분할 것이라며, “이번 특단의 조치로 택시는 어디서든 타고, 어디든 가고, 어디서든 내릴 수 있어야 한다는 택시이용 시 3원칙에 반하는 승차거부를 근절하기 위해 회사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현숙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