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2168
발행일: 2024/04/18 18:54:41  윤석훈
관악구-공인중개사협회, 전세사기피해 예방과 지원을 위한 협약 체결
관악구-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와‘우리동네 현장상담소’운영을 위한 협약 체결 / 전세사기 예방 및 피해자 구제를 위해 공인중개사협회 공동협력

관악구-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 업무협약 체결 모습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전세사기 예방과 피해자 구제를 위한 선제적 지원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구는 416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와 전세 피해자 지원과 예방을 위해 우리동네 현장상담소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은 우리동네 현장상담소, 언제 어디서나 찾아가는 상담제 운영을 위한 서비스 제공 및 업무 협조부동산 공정거래 질서 확립과 건전한 부동산시장 조성 협력 등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세사기를 예방하는 것과 동시에 피해자의 구제를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우리동네 현장 상담소 홍보용 스티커 사진

구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 분회장 21명을 우리동네 현장상담사로 위촉하여 동별로 1개소씩 우리동네 현장상담소를 운영한다. 전세 피해가 의심되는 구민은 우리동네 현장상담소에 방문하여 부동산 권리분석과 시세 확인 등 부동산 관련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상담이 가능하다. 현장상담소 위치는 관악구 홈페이지(부동산정보과 부서자료실)에서 확인 가능하다.


또한 구는 올해 1월부터 모든 전세 피해자가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전세사기 피해를 입은 다가구 주택 중 미접수된 가구를 대상으로 관련 안내문을 송부했다. 거동 불편자 등 전세피해지원센터에 직접 방문이 어려운 가구를 대상으로 언제 어디서나 찾아가는 상담제도 운영 중에 있다.

 

현재까지 149건의 안내문을 송부하였고, 6건의 찾아가는 상담제를 통해 총 64건에 대하여 추가로 전세사기 피해자 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

 

한편, 구는 전세 사기로 어려움을 겪는 피해자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전세피해지원센터를 운영하여 현재까지 접수된 전세 사기 피해 건수는 총 1,075건이며, 이 중 689건이 국토교통부의 심의를 거쳐 피해자로 결정되었다.

 

피해 접수를 희망하는 구민은 신분증, 계약서, 피해 사실 진술서 등을 구비하여 관악구청 별관 6층에 위치한 관악구 전세피해지원센터’(02-879-6616)로 방문하면 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구민의 전세사기 예방과 피해자 구제를 위해 우리동네 현장상담소와 찾아가는 상담제 운영에 협조해 주신 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하며,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이 힘을 합쳐 구민의 소중한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석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신문링크
관악뉴스링크
관악뿌리재단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