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665
발행일: 2019/09/18 13:04:13  김우신 기자
서울시, 심야시간 불법 주·정차 ‘서울스마트 불편신고’ 앱 시민신고 24시간 받는다.

서울시가 심야시간대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불법 주·정차에 대한 서울스마트 불편신고앱 시민신고를 24시간 받는다.

 

서울시는 ‘138월부터 시행해온 시민신고제운영시간을 19()부터 오전 7~10시에서 24시간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화재 시 소방 활동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난 5.30() 1차로 소화전·소방차 통행로(소방활동장애지역)에 대한 시민 신고제를 24시간으로 확대했다.

 

노후 주택·건물 등으로 주차시설이 부족한 여건을 고려해 보도·횡단보도·교차로 버스정류소에 대한 시민 신고제는 시차를 두고 이번에 확대했다.

 

신고 대상은 서울 시내 전역의 소화전 소방차 통행로(소방활동장애지역) 보도 횡단보도 교차로 버스정류소 6개 지침의 불법 주정차 차량이다.

 

6대 지점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비워둬야 하는 불법 주정차 절대 금지구역이다.

 

시는 낮보다 심야시간대(22~익일 08) 차량 주행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고, 불법 주정차량으로 운전자 시야가 방해 받을 경우 인명피해를 수반하는 교통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만큼 보행자 안전을 위해 운영시간을 확대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차 대 사람) 현황에 따르면 최근 3(’16~‘18)간 서울 시내 심야시간대(22~익일08)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총 28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망자 568명의 50.4%를 차지하는 수치로, 심야시간대 사고 시 인명피해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시는 이에 앞서 대대적인 시·구 합동 단속(8.26~9.6)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 보행자우선도로 위 불법 주정차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적용, 즉시 견인 조치한 바 있다.

 

이번에 시민신고제 운영시간도 확대해 보행자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주정차량을 뿌리 뽑는다는 목표다.

 

신고는 서울스마트불편신고앱 실행과태료부과요청 클릭위반사항 선택위반 장소 주변과 차량번호를 명확히 식별할 수 있는 사진을 2장 이상 첨부하면 된다.

 

사진은 동일한 위치, 각도에서 1분 간격으로 찍어야하고 신고요건을 충족하면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가 부과된다.

 

과태료는 주·정차 금지표지가 있는 소화전에 불법 주정차의 경우 8~9만원, 보도·횡단보도·교차로·버스정류소 등에 주차위반 시 4~5만원이 부과된다.

 

시민신고제 신고 항목 이외의 불법 주·정차 단속이 필요한 경우 국번 없이 120(다산콜센터)로 신고하거나 서울스마트불편신고앱에서 생활불편신고메뉴를 이용해 신고하면 된다.

 

 



김우신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사회

생활IT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