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5127
발행일: 2019/04/15 17:16:52  서창우 PD
[생방송 가요톡톡-월] ‘서희’ , ‘박원비’ 초대가수

김광주 & 이진아의 월요일 가요톡톡(2019.04.15)

 

<사랑의 올가미> <차라리 꿈이라면>으로 활동 중인 가수 서희<붉은 매화> <연안 부두>로 활동 중인 가수 박원비가 생방송 월요일 가요톡톡 2부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랑의 올가미><차라리 꿈이라면> 서희 , <붉은 매화><연안부두> 박원비


서희의 <사랑의 올가미>는 남편이 직접 작사한 곡이다. 혼자 무대를 찾던 서희를 20여 년간 지켜보던 남편이 제작에 직접 참여하며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서희는남편이 작사했다는 이야기를 하면 관객분들이 더 좋아해 주신다며 남편을 향한 애정이 담긴 마음의 표현을 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또 다른 곡 <차라리 꿈이라면>은 평소에 꿈이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서희를 위해 작곡된 곡이라고 한다. “차라리 꿈이라면 잊을 수 있으련만, 차라리 꿈이라면 지울 수 있으련만이라는 가사로 서희의 감정표현이 돋보이는 곡이다.

 

어머님 앞에서 노래할 때와 어머님과 비슷한 연세의 어르신들 앞에서 노래할 때 보람을 느낀다는 서희는여러분들의 사랑 덕에 활동하고 있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붉은 매화> <연안 부두>를 부르는 가수 박원비는 오랫동안 노래 봉사를 다니며 활동해 오다가 재작년부터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처음에는박지원으로 활동을 시작했으나 최근 한 MC의 추천으로 인해박원비로 개명하여 활동 중이다.

 

멜로디를 듣자마자 느낌을 받고 작곡가님께 부탁드렸다는 곡 <붉은 매화>는 누구나 마음속에 간직한 추억, 그리움에 대한 내용을 박원비만의 경험을 살려 풀어냈다.

 

또한 박원비가 직접 작사 작곡한 곡 <연안 부두>는 인천 연안 부두에서 헤어지던 첫사랑과의 마지막을 떠올리며 절절한 아픔과 그리움을 담은 노래이다.

 

박원비는좋아하는 일을 한다는 것이 젊음과도 바꾸지 않을 정도로 그 이상 행복할 수 없다라고 말하며 가수에 대한 보람과 열정을 전했다.

 

진솔한 토크로 주제를 넘나들며 MC들과 이야기를 주고받은 박원비는 신곡 <시간아 멈춰 버려라>로 올해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 서희 , 박원비 초대손님, 이진아&김광주 DJ와 함께
 

생방송 월요일 가요톡톡(2019.04.15.) ‘서희 & 박원비편은 관악FM홈페이지 (http://www.radiogfm.net), 관악FM 앱을 통해 다시 들을 수 있고 페이스북 관악FM 영상을 통해 다시보기 할 수 있다.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