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14800
발행일: 2019/01/14 19:45:55  김우신 기자
서울도서관,사서와 시민이 뽑은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 10권 선정

서울도서관은 서울시 독서토론 문화 활성화를 위해 2019년 한 해 동안 함께 읽고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 10권을 선정하여 소개했다.

 

도서 선정은 독서 대상을 고려하여 어린이, 청소년, 성인으로 나눴으며 선정된 책은 2019년 한 해 동안 서울시 도서관에서 시민들에게 직접 소개될 계획이다.

 

먼저 <어린이>를 위한 도서 중 그림책 부문에는 심각해지고 있는 환경문제를 다룬 <북극곰이 녹아요(박종진 저)>와 어린이들의 학업에 관한 이야기 <행복한 가방(김정민 저)>, 글 책 부문에는 장애를 지닌 어린이가 덜렁대는 짝꿍을 만나 새로운 모험을 겪는 이야기 < 바람을 가르다(김혜온 저)>와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생각하는 기회에 대한 책 <바꿔!(박상기 저)>가 선정됐다.

 

<청소년> 위한 도서로는 문학 부문에서 힙합을 주제로 청소년과 소통하는 <싸이퍼(탁경은 저)> , 비문학 부문에서 넘쳐나는 뉴스에 대해 다각도로 생각해 보는 책 <세상은 어떻게 뉴스가 될까?(홍성일 저)>와 반려동물이 처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 <살아있는 것들의 눈빛은 아름답다(박종무 저)>올해의 한 책에 이름을 올렸다.

 

<성인> 도서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부조리를 직시하는 <딸에 대하여(김혜진 저)>가 문학 부문에 정상가족이라는 사회적 편견으로 아이들이 고통 받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이상한 정상가족(김희경 저)>과 대중문화 속 괴물이라는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낸 <우리 괴물을 말해요(이유리, 정예은 저)>가 비문학 부문에서 올해의 한 책으로 선정되었다.

 

2019<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은 서울시 도서관 사서와 시민 70여 명이 선정위원으로 참여하여 지난 20182월부터 30회의 토론 회의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은 서울시 독서토론 활성화 사업에 활용되어 오는 2월부터 자치구의 공공도서관 및 작은 도서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한 124()부터 30()까지 총 8회에 걸쳐 시민청 태평홀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8권의 저자와 함께 하는 <저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올해 서울시 독서토론 활성화 사업에 참여하는 도서관과 독서동아리를 위한 자리로, 연출가, 작가, 배우들로 이루어진 프로젝트 그룹 도킹의 짧은 낭독극 공연으로 간담회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김우신 기자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dio 세나청(매주 화요일 오후5시) 
"세상에 나쁜 청소년은 없다" 코로나 시대, 청소년상담센터가 라디오를 통해 찾아갑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