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radiogfm.net/news/9454
발행일: 2014/09/04 23:58:25  박현진
[라디오로맨스]시각장애인이 비장애인에게 국악을? "내 생애에 있어서 최고의 선택"
신명나는 가족 연주단, 임경미씨 초대석

 

 

■ 목요일의 라디오로맨스

- 저녁7시~8시 생방송

- 진행 : 안병천PD

- 다시듣기 : 다음 및 유튜브 검색창에서 '라디오로맨스'

 

매주 목요일 마을공동체 활동가들과 만나는 시간.

8월 28일 저녁 7시에 생방송으로 진행한 라디오로맨스의 로맨서(Local Woman&Manser)로 '신명나는 가족 연주단'의 임경미씨를 초청했다.

 

고정 로맨서 마을공동체지기 나호정씨, 여용옥 마을상담원, 그리고 관악구청 안전자치과 마을공동체지원팀의 이수윤, 전희아씨가 없는 하루였기에 걱정부터 앞섰지만 기우였다.

 

40여분간 쏟아진 이야기들은 때론 감동을, 때론 깨달음을 주는 등 지루할 틈이 없었다.

 

 

"가르치는 시각장애인 국악강사도 수업을 받는 학부모님도

 수업에 대해 '?물음표'였다"

 

신명나는 가족 연주단은 시각 장애인 선생님들이 아이와 부모에게 국악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이다.

 

처음엔 시각장애인 강사가 가르친다는 것 때문에 사실 우려가 많았던 게 사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아이들도 학부모도 만족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부모와 아이의 관계가 더욱 좋아지면서 벌써부터 부모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자자해 홍보가 따로 필요 없을 정도이다.

 

그러나, 그것보다 우리가 더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는 다른 데에 있었다.

바로 장애인에 대한 비장애인들의 인식개선뿐만 아니라, 참여한 시각장애인 본인의 변화까지 이끌어내는 힘을 가진 것에 있었다.

 

국악강사로 나선 시각장애인 강사 "내가 장애인이 아닌 비장애인을 가르칠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했지만, 왜 안되냐며 밀어붙였고, 수업이 끝난 후 시각장애인 강사로부터 "내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선택이었다"라는 답변을 얻어냈을 정도로 수업은 참가자에게도 강사에게도 성공적이었다.

 

교육의 참 목적이 참여자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에 있다면, 신명나는 연주단의 교육은 이러한 사례를 들어볼 때, 분명 그 목적에 매우 충실해보인다.

 

40여분간 이어졌던 이야기들 속엔 우리가 단정지었던 예측들을 뛰어넘는 가능성들이 들어있다. 이러한 가능성을 담은 이야기가 더 궁금하다면, 신명나는 연주단의 임경미씨의 이야기가 담긴 음성을 한 번 클릭해보는 건 어떨까?

 

'한 번의 클릭'만으로도 마음이 따뜻해진다면, 그리고 깨달음을 준다면 큰 이득이지 않을까?

청취자 여러분에게 이번 목요일 게스트 임경미씨의 이야기를 추천해봅니다.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gFM 지역생활정보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