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gfm.net/news/20657
발행일: 2023/04/13 17:42:14  윤석훈
관악구, 올해 1만 1500여 개 일자리로 민생경제 회복 돕는다

서울대입구역에서 운영하는 취업상담실에서 구민이 일자리 상담을 받고 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양질의 맞춤형 일자리와 혁신적 일자리 창출을 통해 민생경제를 회복하고 더불어 행복한 경제도시 관악을 만들기 위한 ‘2023년도 일자리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해 공시했다.

 

구는 주거 중심인 지역 특성상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한 여건을 극복하고, 고물가 등 경기침체로 발생하는 취약계층의 상대적 고용불안감 개선 등에 초점을 맞춰 계획을 수립했다.

 

올해는 미래혁신 및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일자리 11,500, 고용률 63.5% 달성을 목표로 관악S밸리 창업생태계 조성을 통한 혁신 일자리 창출 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통한 민생안정 미래인재 청년의 자립 및 정착지원 지역산업 육성을 통한 경제 회복 일자리의 질적 향상 노력 등 5대 핵심전략 18개 실천과제를 추진한다.

 

먼저,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로 지정된 관악S밸리 조성사업으로 기업 유치 및 성장, 안착을 유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지난 1월 개관한 신림벤처창업센터 3개소에 이어 창업 HERO-1’을 추가로 조성하고 기존 112개 기업, 711명에게 지원하던 창업공간을 146개 기업, 1,134명으로 확대 지원한다.

 

또한, 창업 인프라 확충을 위한 서울대 연구공원 리모델링60억 원 규모의 ‘(가칭)관악S밸리 기업지원펀드조성 7년 이내 창업기업 및 (예비)벤처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스케일 업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기술제휴로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오픈 이노베이션투자 유치를 지원하는 정기 데모데이개최 기술컨설팅 지원 창업페스티벌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 자치구 중 최대 규모의 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도 운영한다. 강감찬 관악형 민생안정 일자리 등 취약계층 1275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서울형 뉴딜일자리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직업교육훈련 아카데미 관악형 중소기업 인턴십 운영 등 지역에 필요한 맞춤형 일자리 사업으로 300여 명의 구직자에게 취창업 기회를 제공한다.

 

인력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구직자를 연계하기 위해 관악구청 1층에서 일자리 센터를 연중 운영하고 4월부터는 서울대입구역과 신림역에서 현장 취업상담실을 운영, 10월에는 온오프 취업박람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청년층의 자립 및 정착 지원을 위해 비영리단체에 청년 취업을 연계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메이크업과 사진촬영을 지원하는 강감찬 청년 면접 스튜디오4차 산업 IT청년인재 양성과정 으뜸관악 청년통장 지원 등 청년의 구직역량 지원과 근로 장려를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이외에도 구는 소상공인의 안정적 경영을 위한 온라인마케팅, 세무 법률 등을 교육하는 상인대학운영 상인 스터디그룹 활동 지원 핵심점포 발굴육성 관악형 아트테리어 온라인 오픈마켓 입점 지원 관악사랑상품권 발행 의류제조업체 경쟁력 강화 전통시장 경영현대화 별빛신사리 상권르네상스 조성 등으로 지역산업을 육성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일자리 창출은 주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최고의 복지 중 하나다라며, “올해도 다양한 경제일자리 정책을 펼쳐 주민이 행복하고 잘 사는 관악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윤석훈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독자의견 (총 0건)
   
제     목
의견내용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OBS라디오 with 관악FM
관악뿌리재단
관악청소년상담복지센터

 공지사항